상단여백
HOME mag 카메라
송월동 동화마을 개항기 역사를 간직한 문화의 거리
출사지 소개
송월동 동화마을
개항기 역사를 간직한 문화의 거리
취재 | 박상용 마케팅 과장 정리 | 김범무 기자
협찬 | 아이나비 SONY
아이나비 RS+마하를 사용해 출사지를 검색했다.
인천광역시 중구 일대는 개항기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1883년 인천항이 개항된 이후 이 곳에 중국인들이 모여 살면서 중국인 문화가 형성되었고, 이 것이 발전해 지금의 차이나타운이 되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중국인 뿐 아니라 다양한 나라의 사람이 인천항을 통해 한국으로 들어왔다. 인천 중구 송월동은 독일을 비롯한 다양한 나라의 외국인 거주지였다.
인천시는 관광지로써 가치가 있는 차이나타운과의 시너지효과를 노리고 송월동을 ‘동화마을’로 개발했다. 초기 계획은 낡은 담장에 벽화를 그려 넣고 도로를 정비하는 수준이었으나, 이후 동화를 주제로 한 벽화마을을 조성하는 방향으로 변경됐다.

벽화마을은 오랫동안 살아왔던 주민을 쫓아내는 재개발이 아닌 이전의 모습을 유지한 채 거리를 다시 꾸미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때문에 이곳을 방문하면 주변의 구조를 활용해 동화속 장면을 연출한 것을 볼 수 있다.
동화 속 내용을 담은 벽화가 이 곳의 전부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송월동 동화마을의 가치는 자유공원에서 월미도까지 개항기 인천의 주요 장소가 인근에 위치한다는 것이다. 특히 차이나타운이 바로 옆에 있어 미식가의 입맛까지 만족시킨다.

십리향의 화덕만두

만다복의 요리를 맛보기 위해 줄을 선 모습

이 중 만다복은 ‘백년짜장’으로 유명한 곳이다. 백년 전 짜장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는 이 요리는 일반적인 짜장과 달리 전통 춘장 위에 닭육수를 부어 비벼먹는다. 진한 맛의 짜장에 익숙한 이라면 백년짜장의 맛이 다소 밋밋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선입견을 버리면 또 다른 짜장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다.

만다복의 백년짜장

이 곳의 대표 요리는 백년짜장이지만 다른 음식을 시켜도 만족할 수 있을 것이다. 오히려 만다복을 다시 한 번 찾아오게 만드는 것은 메뉴판을 수놓은 다양한 정통 중화요리다. 아낌없이 넣은 재료와 요리사의 경험이 한데 어우러진 요리는 이곳에서만 느낄 수 있는 깊은 맛을 낸다.


식사를 마치고도 아직 배가 차지 않았다면 차이나타운의 길거리 음식으로 눈을 돌려보자. 이 곳에는 평소에 접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거리음식을 경험할 수 있다. 특히 화덕에 붙여 구워내는 ‘십리향’의 만두는 영화 <신세계>에 등장했을 만큼 유명하다. 휴일이면 한참 동안 줄을 서서 기다려야 맛을 볼 수 있다.

최고관리자  admin@domain.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고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