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ag 카메라
공원으로 변신한 폐염전 소래습지생태공원
공원으로 변신한 폐염전 소래습지생태공원

글 | 김범무 기자 사진 | 박상용 마케팅 과장

염전학습장 모습.

소래습지생태공원은 남동구 논현동에 있는 폐염전을 다시 꾸민 공원이다. 이곳은 일제시대 때 일본인들이 염전을 조성한 이후 1996년까지 소금을 만들었다. 총 면적은 350만㎡이며 이 중 폐염전을 중심으로 66만㎡를 공원으로 꾸며 1999년 6월에 개장했다.


공원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은 넓게 펼쳐진 갯벌이다. 이곳은 주변이 개발되기 전에는 하루에도 두 번씩 바닷물이 들어왔다. 염전 근처까지 들어온 물길을 따라 배가 들어와 소금을 실어 나르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물길이 막혀 한 달에 두 세번 물이 들어오는 수준이다. 때문에 갯벌에서 조개나 게를 보기는 어렵다.

갯벌체험장에서 아이들이 놀고있다.

다양한 환경을 만날 수 있어 나들이 코스로 적합하다.

염전 옆 소래습지생태전시관은 염전창고를 개조해 만든 것으로 생태공원의 옛 염전 모습과 작업 광경, 소래포구 사진 등이 전시되어있다. 또한 염생식물과 갯벌 생태와 관련된 각종 자료를 확인할 수도 있다. 생태전시관은 전망대의 역할도 겸한다. 전망대에서는 염전은 물론 갈대밭과 소금창고, 자연학습장, 풍차 등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공원 내 염전체험장은 폐염전을 복구한 곳으로 넓이가 약 4만㎡다. 바둑판 모양으로 일정하게 나눠진 염전 사이에는 바닷물을 퍼 올리는 수차(물레방아)가 있는데 소금을 채취하는 장면을 직접 볼 수 없는 점이 아쉬운 부분이다. 염전 옆 소금창고는 150톤 가량의 소금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직접 소금을 생산하지는 않지만 단체 예약팀이나 견학 학생들에게 나눠주는 소금을 저장하기 위해 여전히 사용되고 있다.

습지에 세워진 풍차.

공원에서 갯벌 다음으로 넓은 구역을 차지하고 있는 습지는 가운데에 서 있는 풍차를 목적지 삼아 산책하기 좋은 코스다. 군데군데 의자가 놓여있어 넓은 습지를 걷다가 힘들 때 잠시 쉴 수도 있다.

생태공원을 둘러보다가 허기를 느꼈다면 바로 옆 소래포구에 들러보자. 산지에서 직송한 신선한 횟감을 그 자리에서 직접 잡아 맛볼 수 있다. 서해의 섬 어딘가를 들린 듯 가까이에서 고기잡이 배를 볼 수 있는 것도 소래포구의 장점이다.

확 트인 갯벌이 인상적이다.

횟집 아주머니께서 다금바리를 보여줬다.

소래포구에서는 신선한 회를 맛볼 수 있다.

소래습지생태공원 입구.

수돗가에서는 몸에 묻은 갯벌을 씻을 수 있다.

아이나비 RS+마하를 사용해 출사지를 검색했다.

소래습지생태공원


주소 인천시 남동구 소래로 154번길 77
관람시간 오전10시~오후6시
이용요금 무료
문의 032-435-7076

최고관리자  admin@domain.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고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