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액세서리
시루이 어반나이트 BP 백팩 신제품 발매

‘가방’하면 숄더백을 연상하던 때가 있었다. 그땐 통학용 책가방도, 통근용 비즈니스백도, 여성들의 패션백도, 어머니들의 장바구니도 모두 숄더백이었다. 먼 기억을 더듬어보면 백팩을 많이 볼 수 있는 장소는 주로 초등학교 앞이나 등산로 정도가 아니었나 싶다. 그러나 지금은 그야말로 백팩의 전성시대이다. 학생도, 회사원도, 여성들도 누구나 당연하다는 듯 자연스럽게 백팩을 메고 다닌다. 카메라 가방도 예전에는 숄더백이 대부분이었는데, 지금은 백팩이 주류를 형성하고 있다. 프로용 DSLR카메라 두 대에 대구경 렌즈 서너 개, 플래시 등 온갖 액세서리를 숄더백에 우겨넣고 다니는 사람들을 요즘에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최근 미러리스카메라가 카메라 시장의 대세로 부상하면서 언제나 카메라를 휴대하고 싶어 하는 스냅 슈터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다. 그러나 정말 아무 데나 넣어도 부담 없는 똑딱이카메라와는 다르게, 미러리스카메라는 가격이나 부피 측면에서 아무렇게나 휴대하기에는 부담이 있다. 그래서 카메라 가방 중에 최대한 일상용 가방에 가까운 제품을 찾아보면 숄더백 형태의 제품이 대부분이라 평소에 짐이 많은 사람들에게는 선택의 폭이 좁으며, 15인치급 노트북 수납이 가능한 제품을 찾다 보면 이미 숄더백으로서는 지나치게 큰 사이즈가 되어 버린다. 그래서 카메라 백팩 중에 최대한 일상용 가방에 가까운 것을 찾아보지만, 요리 보고 조리 봐도 ‘이 안에 카메라가 있습니다’라고 어필하는 듯한 디자인이거나 두꺼운 아웃도어 백팩 스타일인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보니 고민의 골은 점점 깊어져만 간다.

중국 최고의 카메라용품 전문 브랜드 시루이 SIRUI의 한국 독점 디스트리뷰터 대광엔터프라이즈에서 출시한 어반나이트 BP Urbanite BP는 이런 고민을 한방에 날려 줄 최고의 하이브리드 카메라 백팩이다. 최근 일상용 백팩의 메인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는 깔끔한 스퀘어 타입 디자인과 심플한 단색 컬러, 그리고 곳곳에 적용된 브라운 컬러의 천연가죽 포인트는 아무리 자세히 뜯어봐도 그 안에 카메라가 들어 있을 거라는 상상 자체를 불허한다. 어반나이트 BP의 카메라 수납부는 백패널 쪽에서 오픈하게 되어 있어서 강력한 보안성을 자랑하며, 미러리스카메라 또는 콤팩트 DSLR카메라 키트와 여분의 렌즈들을 안전하게 휴대할 수 있다. 편리하게 여닫을 수 있는 상단 수납공간에는 다양한 소지품들을 넉넉하게 수납할 수 있으며, 별도의 15" 노트북PC와 12" 태블릿 전용 보호 포켓이 준비되어 있으므로 직장인들의 업무와 학생들의 학업을 위한 배려 또한 완벽하다.

시루이 어반나이트 BP는 어떤 장소에서도 어색하지 않은 완벽한 일상용 가방의 디자인을 갖고 있지만, 카메라 백팩으로서의 기본을 충실히 갖추고 있다. 카메라와 렌즈, 노트북PC, 태블릿을 모두 넣어도 어깨를 압박하지 않는 푹신하고 튼튼한 숄더 하네스와, 체열과 습기를 빠르게 배출하는 시루이 에어 런 벤틸레이션 시스템 SIRUI air run ventilation system 백패널을 적용하여 뛰어난 통기성과 쾌적한 착용감을 실현했고, 상단의 개인 소지품 수납부와 하단의 카메라 수납부 사이의 격벽을 2피스로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하여 한쪽을 오픈하면 길이 30cm 정도의 트래블러 타입 삼각대(시루이 T-004~025X, T-1005X, T-1205X 등)를 볼헤드 결합 상태로 수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다른 어떤 가방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어반나이트 BP만의 특장점이다. 게다가 비나 먼지로부터 수납 장비들을 보호해 주는 레인커버도 기본으로 제공되니 가히 금상첨화라 하지 않을 수 없다.

365일 카메라를 휴대하고 싶어 하는 열정적인 스냅 슈터들을 위해 탄생한 시루이 어반나이트 BP는 블랙과 그레이 두 가지 컬러 중에서 선택할 수 있으며, 대광엔터프라이즈 정품에 한하여 2년간의 보증서비스가 제공된다. 가격은 17만원. 제품 문의 대광엔터프라이즈 (02)752-3304 SIRUI.co.kr

월간VDCM  webmaster@ndsoft.co.kr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