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이상한 다큐 - 세월이 가면

피사체에 렌즈를 겨눈 뒤 셔터를 누르고 ‘순간을 사각 프레임에 가둔다윤리와 공감이 결여된 채 이미지를 마구잡이로 수집하면 타인에게 폭력이 될 수 있다이 일련의 과정은 총을 겨누는 군인과 흡사하다그래서 사진을 찍을 때 항상 신중해야 한다.

‘시선의 윤리가 결여된 사진은 자칫 대상에게 ‘시선의 폭력이 된다사진기자는 사진을 찍을 권리가 일반 사람보다 크게 부여된다. ‘시선의 권력이 주어진 사진기자는 집단으로 행동하는 경우가 많고 그 안의 개인은 윤리에 무감해지기 쉽다.

2014 4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했고미디어는 일제히 ‘전원 구조라는 보도를 쏟아냈다상황은 급격히 변했고 우리가 알고 있는 ‘416 세월호 참사로 이어졌다당시 사진 기자였던 나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저곳에 개인적인 욕심에 누구보다 빨리 가고 싶었다나의 시선은 어느새 폭력으로 변해 있었다그때 사진을 대하는 자신의 태도를 깨닫고 몇 해 동안 그저 ‘처럼 사진을 찍고그렇게 사진기자 생활을 접었다세월호 참사 보도가 연일 쏟아지고수많은 사람들의 불빛이 뜨겁게 광장을 밝히던 그때에도 나는 한 발 뒤로 물러서 바라만 봤다.

세월호가 안치된 목포항주말에만 입장할 수 있어 먼발치서 허물어져 가는 세월호를 바라본다관광버스를 타고 단체로 우르르 내려 멀리서 세월호를 보며 담소를 나누고 계신 어르신들승용차에 내려 인증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구하는 어린 자녀와 그 모습을 핸드폰으로 담는 부모님차에 내려 서로 논쟁을 벌이는 어르신 두 분소소한 점이 되어 각자 ‘세월호를 바라본다.

몇 해가 흘러 처음으로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한적한 작은 항구에 많은 사람이 다녀 간 흔적만이 지난 세월과 함께 켜켜이 쌓여 있다바람에 나부끼는 노란 리본들세월호를 기억하기 위해 남긴 글귀와 현수막구조물들한쪽에 마련된 작은 분향소엔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들이 조문객들을 반긴다부끄러움에 쭈뼛 자리를 뜬다.

어스름한 저녁바다를 바라본다.

잘랑 잘랑

멀리서 불어온 바닷바람에 종소리만 정적을 깨며 조용히 울려 퍼진다세월의 흐름 만큼 바랜 가죽 리본이 카메라 가방에 대롱 매달린 채 발길을 돌린다.

글·사진 이상민 

이상민 기자  esang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