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작고 가벼운 접사용 삼각대 - 벨본 EX-Macro

접사 촬영을 위해 피사체에 가까이 다가서야 한다는 건 너무도 자명한 일섬세한 작업인 만큼 구도와 초점을 맞추기 위해 삼각대는 필수다.

글·사진 박지연 기자

일본에서 가장 많은 사진가가 선호한다는 벨본 삼각대그 중에서도 EXMacro를 처음 받았을 때 무게감이 거의 없는 데에 놀랐다최대 563mm, 최저 203mm로 접은 상태의 길이는 30cm가 되지 않는다또 편리하고 유용한 1단 센터칼럼으로 고장나사를 돌리면 58mm 추가 높이를 확보할 수 있다야외 촬영을 갈 때 기본 삼각대 외에 서브로 활용하기에 부담 없을 무게와 길이다.

사용도 편리하다. 3방향 헤드 채용으로 직각촬영수평 패닝수직 패닝이 자유롭다고정 부분 레버방식으로 단을 올리거나 내리기 쉬우며 접사 세팅 시 최대 1.5kg의 지지하중을 실현촬영장비를 충분히 고정한다다리 각도 조절레버를 누르면 손쉽게 2단으로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기본적으로 쉽고 빠르게 삼각대를 조절할 수 있어 접사 외에도 가벼운 스냅사진용으로 활용하기 좋다.

최대 높이

563mm

수납시 높이

181mm

단수

3단

호환 퀵슈

QB-32

삼각대 중량

578g

지지 중량

1.5kg

문의

매틴 (02-3445-7877, www.matin.co.kr)

 

이상민 기자  esang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