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삼성전자, 20세기폭스·파나소닉과 HDR10+ 확산에 나서

삼성전자가 HDR(High Dynamic Range) 표준 기술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HDR10+(HDR10플러스)’ 생태계 확산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삼성전자·20세기폭스·파나소닉 3사는 지난해 9월 ‘HDR10+’ 동맹을 결성하고 지난 4일 ‘HDR10+ 테크놀로지(HDR10+ Technology.LLC)’라는 합작회사 설립과 ‘HDR10+’ 인증·로고 운영 프로그램 등을 발표했다.

 

HDR10+(HDR10플러스)란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영상 표준 규격 기술로 영상의 매 장면마다 밝기와 명암비를 최적화해 밝은 부분은 더욱 밝게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함으로써 영상의 입체감을 높이고 실제 눈으로 보는 것과 유사한 화면을 만들어 시청자들에게 프리미엄 HDR 경험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업계 참여 독려와 기술 지원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은 ▲기술·테스트 상세 사양 정의, ▲인증 로고 제공과 사용 가이드, ▲관련 특허 공유, ▲제3자 공인 테스트 기관을 통한 기기 인증 등이며 로고와 기술 사용료는 무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아마존과 함께 업계 최초로 ‘HDR10+’를 적용한 프리미엄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이어 지난 4일 미국 할리우드 영화사 '워너브라더스(Warner Bros.)'와 손잡고 'HDR10+' 적용 콘텐츠를 확대하는 파트너십을 맺었다.

 

워너브라더스 홈 엔터테인먼트 짐 뷔트리히(Jim Wuthrich) 사장은 “‘HDR10+’ 기술을 통해 올해 개봉 예정작 포함 75편의 워너브라더스 영화들을 원작자가 의도한 섬세한 표현과 선명한 색감 그대로 전달 할 수 있게 됐다”며 “워너브라더스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세계적인 TV 제조사, 헐리우드 영화사, OTT·게임 제작사 등 관련 업계와 다각적인 협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김유미 기자  yu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