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사진에 관한 단상, 빛 그리고 그림자 사이

빛과 그림자. 흑과 백. 명(明)과 암(暗). 이들은 합의점을 찾지 않으며,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지 않는다.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이들은 존재만으로 함께 한다. 이내 어우러진다. 각자의 경계선을 넘어서지 않은 채.

 

글·사진 김유미 기자

 

 

 

 

대립적이며, 상호보완적이다. 극명한 대비를 뒤로 한 채 빛과 그림자는 하나의 이미지를 일궈낸다. 나아가 빛과 형태를 통해 그 모습을 달리하며, 변화한다. 어둠은 빛을 통해, 빛은 어둠을 통해 존재한다. 유기적으로 존재할 때 그들은 각자 의미가 있다. ‘공존한다. 투시된다. 동일 선상에 놓여 있다’와 같이 빛과 어둠을 표현하는 데 있어 그들은 한 줄에 담기지 않을 만큼 팽팽하게 엮여 있다.

 

 

빛의 예술인 사진이 그러하듯 세상에 존재하는 대부분의 현상에 빛과 어둠이 있다. 양면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 빛 속에 어둠이 있으며, 어둠이 있는 그 속에 빛이 있다. 이를 통해 현대 사회는 다양한 방법으로 지속된다. 온전히 빛만이 존재하지도, 어둠만이 존재하지도 않은 채. 두 개체가 세상 모든 영역에 드리워진다.

 

 

김유미 기자  yu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