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이상한 다큐 - 비상(飛上)을 꿈꾸며

서커스는 사람의 신체를 활용한 아크로바틱광대극마술동물조련 등 기교적인 볼거리를 선보이는 오락이다우리나라에 90년이 넘은 세월 동안 이어져 온 단 하나의 서커스가 있다한파가 덮친 평일대부도에 위치한 동춘서커스를 찾았다.

명불허전명품공연!

추억과 향수에서 초대형 아트서커스로 돌아오다!

92년 전통 동춘서커스 상설 공연 중

거대한 천막 공연장 곳곳에 홍보 현수막과 포스터가 붙어있어 기대감을 안고 공연장으로 입장했다아직 이른 시간이라 벤치에 기다리고 있는데 한 관계자가 다가와 청천벽력같은 얘기를 꺼냈다. “오늘 공연 못 할 수도 있어요~” 놀라 되묻는 말에 “웬만해선 공연을 하는데 관객이 없으면 공연을 할 수 없죠...” ‘이 추위에 대부도를 찾아 서커스 공연을 볼 사람이 몇이나 될까하는 불안감을 안고 공연 시작 시각인 오후 2시까지 기다리기로 했다다행히 공연 시작 시각이 다가오자 관객들이 하나둘 입장했다

공연장에 입장한 관람객은 젊은 커플과 노부부어린 아이 손을 잡고 온 가족들손가락으로 새어봐도 남는 관객들그의 배가 넘는 단원들이 펼치는 쇼가 시작됐다.

동춘서커스

우리나라 최초의 서커스단으로 1925년 일본 서커스단에서 활동하던 동춘 박동수 선생이 30명의 조선 사람을 모아 목포의 호남동에서 창단한 9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진 서커스다. 196070년대에 전성기를 맞아 공연단원이 200명을 훌쩍 넘을 정도로 인기를 누렸다하지만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지고 새로운 매체의 등장으로 서커스가 사람들의 욕구를 더는 충족시킬 수 없었다인기를 잃기 시작했고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졌다동춘서커스는 여러 지역의 축제와 서울의 어린이대공원 등에서 근근이 활동하다가 2009 11월 청량리 수산시장 옆 공터에 마련된 천막극장에서 해체를 발표했다그러나 언론의 관심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노동부가 맺은 사회적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통해 지원을 받아 해체의 위기를 넘겼다. 2010년 마사회의 후원으로 과천 경마공원과 하이서울 페스티벌 등에 참가하며 공연을 이어갔다. 2011년부터는 안산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대부도의 빅탑극장에서 공연을 하면서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태양의 서커스는 육체적인 고난도 묘기에 조명의상무대장치멀티미디어 등의 시각적 요소가 더해진다음악과 함께 등장인물의 스토리를 꾸미는 극적인 요소를 바탕으로 총체연극의 형태로 진화하며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다이에 반해 동춘서커스는 열악한 환경과 경영난 속에 중국인 단원 20여 명으로 꾸려져 공연 내용과 볼거리가 아쉬운 것이 사실이다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의 자극에 눈과 귀가 단련된 우리에게 아날로그적인 서커스는 다소 밋밋하게 보일 수 있다동춘서커스의 공연명은 <초인의 비상>이다스마트폰 속 디지털 혁명으로 종말을 고했던 종이 매체가 여전히 살아 숨 쉬 듯동춘서커스의 비상을 기대해 본다.

글•사진 이상민 기자

이상민 기자  esang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