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Video
벨본 Velbon EX-macro작고 가벼운 접사용 삼각대

접사 촬영을 위해 피사체에 가까이 다가서야 한다는 건 너무도 자명한 일. 섬세한 작업인 만큼 구도와 초점을 맞추기 위해 삼각대는 필수다. 일본에서 가장 많은 사진가가 선호한다는 벨본 EX-Macro 삼각대는 최대 563mm, 최저 203mm로 접은 상태의 길이는 30cm가 채 되지 않는다. 또 편리하고 유용한 1단 센터칼럼으로 고장나사를 돌리면 58mm 추가 높이를 확보할 수 있다. 야외 촬영을 갈 때 기본 삼각대 외에 서브로 활용하기에 부담 없을 무게와 길이다.

김현철 기자  khcmr1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