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소니 코리아, ‘알파 렌즈 사진 콘테스트’ 당선작 발표-총 75종의 소니 알파 렌즈의 특색을 살린 사진들로 가득 채운 ‘알파 렌즈 사진 콘테스트’

작년 12 22일부터 2018 2 4일까지 진행된 ‘알파 렌즈 사진 콘테스트의 당선작이 지난 2 23일 발표됐다‘소니 알파 렌즈 사진 콘테스트는 총 75종의 소니 알파 렌즈로 촬영한 사진을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 하거나, SLRCLUB(www.slrclub.com) 소니 포럼의 사진 게시판에 사진을 등록해 응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많은 사진 애호가 및 전문 포토그래퍼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진행됐다.

소니코리아는 2017 6월 초광각 풀프레임 E마운트 렌즈 SEL1224G를 비롯해 7월에는 플래그십 프리미엄 브랜드 G 마스터의 초망원 줌렌즈 SEL100400GM과 광각 줌렌즈 SEL1635GM, 그리고 11월 올인원 줌 렌즈 SEL24105G 등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에 최적화된 렌즈를 지속해서 출시하며프리미엄 렌즈교환식 카메라 회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소니의 E마운트 풀프레임 미러리스 렌즈는 총 26종으로 SEL1224G부터 SEL100400GM까지 다양한 화각의 렌즈로 구성되어 있으며, APS-C 타입 미러리스 렌즈 라인업은 총 16종으로 구성된다또한 DSLR 카메라에 대응하는 A마운트 렌즈를 포함해 총 75종의 라인업을 자랑한다.

인스타그램과 SLRCLUB에서 1차로 선정된 작품 중 김주원 사진작가와 소니코리아의 내부심사를 거쳐 닉네임 해병1의 <물방울>이 최종 대상으로 선정됐다소니는 대상 수상자에게는 ‘G 마스터(G Master)’ 렌즈 6종 중 원하는 렌즈 1종을부문별 1등 수상자에게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H900을 증정했다또한 수상 작품은 렌즈 포토북을 제작해 전국 소니 센터 및 렌즈 컨설팅 스토어에 배치될 예정이다대상 수상자와 렌즈별 수상자 중 몇 작품을 VDCM을 통해 만나보자이 외의 수상작은 소니코리아 당첨자 발표 페이지(https://www.sony.co.kr/alpha/handler/AlphaEvent-EventWinner?event_id=10001532&eventTpCd=10&PgNo=3_1&pageNo=1&lastPageNo=27)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글 이상민 기자  사진 제공 소니 코리아

 

심사위원 

 

김주원 사진작가

SGIA(Sony Global Imaging Ambassadors) 최초의 한국인 사진작가로파인아트 풍경 사진가사진 교육자저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대상 
rokmc9452  作  SEL2470Z with a6000
이 사진을 위해 얼마나 많은 시도와 셔터를 눌렸을지, 사진가의 끈기가 만들어 낸 사진이라는 느낌이다. 물방울이 튀어 만들어 내는 기하학적인 형태를 아름답게 포착한 사진이다. 조명, 배경, 순간 포착 모두 뛰어나다.

 

 

jinifoto 作  SEL2470GM with a7R III
사진가 마이클 케나의 영향인지 요즘 홋카이도 비에이의 겨울 사진이 많이 보인다. 그동안 봤던 비에이 사진 중 가장 인상 깊다. 자연이 그린 색과 그림을 그림 같이 아주 잘 포착했다.

 

 

ultra.orange 作  SAL70400G with a850
케냐에서 촬영한 이 코뿔소 사진은 기존에 아프리카에서 담은 야생 동물 사진과 좀 달라 보인다대부분 아프리카 동물 사진은 클로즈업되거나 동물의 거칠고 극적인 순간을 담으려고 하지만 이 사진은 오히려 평온하고 고요한 느낌이라 특별해 보인다.

 

 

kyoungho_min_ 作  SEL1018 with a6500
수중 사진은 특별한 환경에서의 사진의 중요성을 잘 보여준다. 사진이 아니라면 일반인이 접하기 어려운 순간과 풍경을 기록했다.

 

 

phw9115 作  SEL18200 with NEX-6
중국 주자이거우 우화하이호에서 촬영한 풍경 사진이다. 이 호수의 이름은 그 색채가 공작새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말 그대로 탄산칼슘을 다량 함유한 푸른 물빛과 주변의 녹음이 가득한 풍광이 공작의 깃털 색처럼 아름답다.

 

 

picn2k 作  SEL24105G with a7R III
작가는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에 자신만의 톤과 컬러로 꾸준히 여행 사진 작업을 올린다. 나의 목소리, 나의 컬러. 자신만의 무엇을 가지고 말하고 보여주는 것은 그 외의 다른 것을 버려야 함을 의미한다. 작가는 여행에서의 일상을 관조하듯 바라본다. 너무 과하게 봐달라고 이해해달라고 강요하지 않는다. 담담하고 따뜻한 어조가 사진 속에 녹아 있다.

 

 

sunghochoe 作  SEL100400GM with a9
중국 내몽골의 패상 지역은 중국 현지 사진가들의 출사 지역으로도 인기가 있지만 요즘 한국 사진가들도 많이 찾는 곳으로 알고 있다. 드넓은 초원과 자연, 대지를 질주하는 말 떼. 심지어 여러 연출을 해주는 마부 모델까지 있다니 사진가의 구미가 당길만하다. 이 사진은 최근 본 패상 사진 중에 가장 강렬한 사진이다.

 

 

tolove1510 作  SAL100M28 with a99
매크로 렌즈 사진 하면 단순히 작은 대상을 클로즈업한 사진을 생각하기 쉽다. 이 사진은 흑백 사진에서 극적인 라이트의 효과를 적절히 잘 표현해 대상을 마치 주인공처럼 표현한 사진이다.

 

 

works911 作  SEL85F14GM with a7R III
바라만 봐야 하는 사진이 있다. 특별한 메시지나 의도가 없어도 그냥 바라보게 되는 사진. 이 사진이 그렇다. 그냥 그 모습 그대로 봐달라 눈으로 말한다.

 

 

ludmill 作  SEL50F18F with a9
이 사진을 보자마자 다카페 일기라는 일본 사진집을 떠올린다. 가족과 일상의 평범한 모습을 50mm 렌즈로 편안하게 기록한 사진집. 평범하지만 따뜻한 아빠의 사랑이 담긴 사진이라 더 의미 있다.

 

 

rhgkswhd 作  SEL1635GM with a9 
모델이라는 직업의 특성상 카메라 앞에 서면 어느 정도 꾸며진 모습을 연출할 수밖에 없다. 또 사진가는 자신이 의도한 바대로 포즈나 표정을 취해주길 원하기에 사실 둘의 관계는 일을 떠나면 그리 편한 관계는 아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모습을 촬영할 때 가장 큰 장점은 그이의 가장 장점을 잘 알고 그 점을 살려 촬영하는 것이다. 이 사진은 프로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여자 친구와 사진가 남자 친구가 촬영한 사진이라니 구성상 완벽한 조합이다.

 

 

e.s_tinkywinky1 作  SEL1224G with a7R III
초광각 렌즈를 잘못 사용하면 화면 속에 대상이 너무 작게 담기거나 멀어 보여 사진이 어정쩡하게 나온다. 이 사진은 렌즈의 특성을 잘 이용해 역동적이며 강렬하게 담은 스포츠 사진이다. 각 렌즈의 특징을 잘 이해하고 반영해야 좋은 사진을 담을 수 있다.

 

 

hiis0 作 SEL35F28Z with a7 II 
평범을 깨뜨리는 순간, 일상을 비일상으로 만드는 순간을 제대로 포착했다. 만약 왼쪽의 남자만 사진 속에 잡혔다면 재미없는 사진이 되었을 것이다. 이 사진의 관전 포인트는 오른쪽의 무심한 듯 평범한 사람들이다.

 

이상민 기자  esang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