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라이카 카메라, M시리즈의 새로운 변화 ‘라이카 M10-P’ 출시
라이카 M10-P 출시 / 사진제공 라이카 카메라 코리아(주)

100년 전통의 독일 명품 라이카 카메라(Leica)가 브랜드를 대표하는 M 시리즈의 신제품 ‘라이카 M10-P (Leica M10-P)’를 출시한다.

라이카 M10-P는 라이카를 상징하는 붉은색 동그라미 로고가 사라진 대신 상판에 LEICA 레터링 음각을 새겨 미니멀함을 한층 더하였다. 또한, M 디지털카메라 중 가장 조용한 셔터음을 자랑하며 이는 아날로그 M 카메라보다도 조용한 수준이다.

아날로그 시대에는 공연 촬영 시 배우와 관객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많은 극장이 오직 M 카메라만을 촬영에 허용했다. 이렇듯 셔터음은 촬영에 있어 아주 본질적인 요소로 작용하며, 라이카는 이번 신모델에서도 ‘사진의 본질’에 집중했다.


라이카 M10-P는 이러한 상징적인 요소 외에도 기존 M 시리즈의 뛰어난 성능은 그대로 갖췄다. 33.75mm의 얇은 카메라 바디와 상판에 위치한 ISO 조정 다이얼은 카메라가 꺼진 상태에서도 모든 세팅 값을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24MP의 풀 프레임 CMOS 센서는 ISO를 50,000까지 확장 지원하며 섬세하고 뛰어난 품질의 이미지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기존 M10 모델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디지털 레벨 게이지가 추가되어 촬영 시 더욱 정확한 가이드를 제공한다. 또한, 라이카 M10-P는 M 시리즈 중 최초로 터치 기능을 탑재하여 사진을 리뷰하거나 초점을 맞출 때 한층 빠르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제공 라이카 카메라 코리아(주)

라이카는 이번 M10-P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레니 크라비츠부터 마일스 데이비스, 스팅 등 세계적인 팝 아이콘을 기록한 사진작가 겸 그래픽 아티스트인 ‘매튜 비통 Mathieu Bitton’을 선정했다. 매튜 비통은 “M10-P 카메라는 제가 아주 좋아하는 클래식 M 필름 카메라를 떠올리면서도 즉각적인 만족감을 선사한다. 연출되지 않은 진정한 순간을 포착하는데 최고의 카메라다.”라며 M10-P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전통적인 아날로그 디자인과 디지털 기술이 조화를 이루어 새롭게 선보이는 ‘라이카 M10-P’는 블랙 크롬과 실버 크롬 색상으로 출시되며 전국 라이카 스토어에서 바로 구매할 수 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kr.leica-camera.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철 기자  khcmr1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