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캐논, 찍고 뽑고 ‘나와 사진’ 포토프린터 캠페인 진행휴대용 미니 포토프린터 인스픽 출시, 스마트폰과 연동해 쉽고 간편한 인화 가능

디지털 이미징 기술 선도 기업 캐논코리아가 새로운 미니 포토프린터의 출시와 함께 포토프린터 캠페인 ‘나와 사진’을 진행한다.

포토프린터는 스마트폰이나 모니터로 사진을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출력물을 뽑아 간직할 수 있어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기기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인화된 사진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며, 사회관계망(SNS)에도 인화한 사진을 인증하는 사람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나와 사진’ 캠페인은 언제 어디서나 찍고 뽑아 간직하고 싶은 순간을 공유하는 사진 문화의 즐거움을 전달하고자 기획됐다.

캐논은 디지털 카메라부터 포토프린터까지 이미지의 입력부터 출력까지 하나의 브랜드에서 해결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갖췄다. ‘나와 사진’ 캠페인은 디지털 저장장치 속에 잠들어 있는 여행사진이나 일상의 순간을 쉽고 편리하게 인화해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캐논코리아는 고화질의 이미지를 인화할 수 있는 포토프린터의 대표모델 셀피 CP1300에 더하여, 휴대용 미니 포토프린터 ‘인스픽’을 새롭게 출시한다. 작고 아담한 사이즈의 미니 포토프린터와 고품질의 인화가 가능한 포토프린터로 일상의 기록, 작업 포트폴리오, 이벤트 등 다양한 상황에서 이미지를 활용할 수 있다.

신제품 휴대용 미니 포토프린터 인스픽은 스마트폰 전용 애플리케이션 설치 후 블루투스 연결만 하면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다. 인스픽 애플리케이션에는 심플한 아이콘 및 그래픽 등 직관적인 UI가 적용돼 다양한 사용자를 배려했다. 특히 앱 내의 AR 기능으로 재미있는 사진 연출이 가능하고, 기본 내장되어 있는 스티커 등으로 예쁘게 사진을 꾸밀 수 있어 사용자 개성을 표현한 사진 편집이 가능하다. 소모품(용지)은 모두 스티커 용지로 되어 있어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용도로 부착이 가능하다.

다양한 필터를 적용하여, 사진의 색, 톤, 질감 등을 보정할 수 있다. 인스픽 앱은 이외에도 글씨 입력, 그림그리기, 프레임등 다양한 기능이 갖춰져 있어 보다 특별한 나만의 사진 연출을 돕는다. 출력 소스도 매우 다양해 간단히 스마트폰 내에 저장되어 있는 이미지를 출력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바로 사진 촬영 후 출력하거나SNS에 게재된 사진들을 인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캐논의 셀피 CP1300은 감각적인 곡선 디자인에 선명한 인화 화질, 실용적이고 다양한 레이아웃 인화가 가능한 포토프린터다. 새롭게 출시하는 ‘SELPHY Photo Layout(이하, 셀피 포토 레이아웃)’ 애플리케이션은 총 6가지 이상의 분할 인쇄 방식을 지원한다. 스마트폰에서 간단한 조작만으로도 사용자가 원하는대로 사진을 배열하거나 각기 다른 사이즈의 분할 레이아웃이 손쉽다. 

셀피 CP1300은 ‘염료 승화 방식’을 채용해, 표현할 수 있는 색의 범위가 넓고 선명한 색을 구현한다. 또한 스티커용지를 비롯해 엽서사이즈, L 사이즈, 카드 사이즈 등 다양한 사이즈의 용지가 호환되어 활용도가 높은 것이 큰 장점이다. 넓어진 3.2형 LCD 화면을 통해 인화할 사진과 인쇄 정보들을 한눈에 볼 수 있으며 또 Wi-Fi, USB, SD 카드, 유선 연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접속해 사진을 인화할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셀피 포토 레이아웃’ 앱을 통해 증명 사진부터 포토 카드, 가족 앨범, 엽서 등 간직하고 싶은 사진을 다양하게 꾸미고 활용할 수 있다. 

캐논의 ‘나와 사진’ 캠페인과 포토프린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 공식 이스토어 페이지(http://www.canon-ci.co.kr/estore/planshop/1310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스픽은 로즈골드, 민트, 그레이 등 총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셀피 포토 레이아웃 애플리케이션의 보다 자세한 사용 방법은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 공식 홈페이지 내 모바일 앱 소개 페이지(https://www.canon-ci.co.kr/support/mobileApp/spPhotoLayou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