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진에 대한 ‘목마름’이 만든 여섯 빛깔 포토저널리즘캐논갤러리, 6人 6色 현직 사진기자들의 단체사진전 ‘구경꾼’ 개최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은 1월 10일(목)부터 오는 2월 10일(일)까지 압구정 캐논갤러리에서 현직 사진기자 단체전 ‘구경꾼’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김성광, 김홍지, 박종식, 성동훈, 이준헌, 이희훈 등 6명의 현직 기자들의 ‘사진’에 대한 고민들을 담은 특별 단체전이다. 총 120여 개의 작품들로 구성돼 있으며, 한국에서 일하다 화상을 입은 이주노동자들의 참혹한 현실, 여행의 순간, 2018 평창동계올림픽과 자본주의, 사진 속 순간들, 동물원 속 동물들의 표정과 몸짓, 평양과 평창에서의 낯선 풍경 등을 프레임 속에 담았다.

 

‘구경꾼’ 전시는 한 명의 사진가 혹은 사진기자로서 사진에 대한 ‘목마름’을 대상과의 관계 중시, 자기 자신의 투영, 진득한 내러티브, 이미지 자체의 즐거움, 세상의 변화 등 다양한 표현방식으로 풀어냈다. 작품을 통해, 기존 보도사진이 보여주는 말하기 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말하기’ 방법을 찾기 위한 기자들의 노력들을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와 함께 오는 1월 19일(토)에는 작가와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도슨트 및 토크 콘서트 형식의 좌담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전에 대한 심도 깊은 해설과 질의 시간을 통해 오랜시간 고민해왔던 사진에 대한 생각들을 공유함으로써 사진에 대한 폭넓은 토론의 장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직 사진기자들의 단체 사진전 ‘구경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캐논갤러리 공식 홈페이지(www.canon-ci.co.kr/canongallery)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