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캐논, 글로벌 신진 작가 발굴을 위한 ‘2019 신세기 사진 공모전’ 개최

디지털 광학 이미징 기술 선도 기업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대표이사 요시카이 슌지, www.canon-ci.co.kr)은 캐논(Canon Inc.)이 오는 6월 12일(일)까지 신진 작가 발굴 및 육성을 위한 ‘2019 신세기 사진 공모전(New Cosmos of Photography 2019)’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세기 사진 공모전’은 전 세계의 전도유망한 신진 작가를 발굴 및 육성하고, 작품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캐논(Canon Inc.)에서 주최하는 '글로벌 사진 문화 지원 프로젝트'다. 지난 1991년부터 29년간 개최되어 올해 42회째를 맞이했으며, 2015년부터 참가 작품 영역을 기존의 사진 출력물 외에도 스틸 사진 및 영상 등 디지털 부문까지 확장하면서 더 많은 신진 작가들에게 기회를 제공해왔다. 현재까지 총 29,398개의 작품들이 출품됐고, 글로벌 유명 사진 작가를 발굴하는 글로벌 사진 공모전으로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2018 신세기 사진 공모전’에서는 김경봉 씨가 우수상을 수상하면서, 2016년 그랑프리 수상(김사직 씨), 2017년 가작 수상(김선영 씨)에 이어 3년 연속 한국인이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안았다.

 

신세기 사진 공모전은 국적과 나이 , 프로와 아마추어의 구분 없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참가 작품은 주제와 형식에 제한없이 창의적인 사진 및 영상 작품으로 지원 가능하다. 공모전 참가는 4월 17일(수)부터 6월 12일(일)까지 신세기 사진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www. global.canon/en/newcosmos)에 지원서를 접수한 후, 공식 홈페이지 또는 우편 을 통해 응모 작품을 제출하면 완료된다.

 

7월 중 응모작 가운데 우수상(Excellene Award, 7명)과 가작(Honorable Mention Award, 14명) 을 우선 선발하고, 선정된 수상작들은 올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진행될 ‘2019 신세기 도쿄 사진전’에 전시되며, 전시 기간 내 우수작 중 한 개를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해 그랑프리(Grand Prize Winner)를 수여한다.

 

그랑프리 수상자(1명)에게는 한화로 약 1천만 원 상당의(100만 엔)의 상금과 작품 활동을 위한 캐논 제품 수여, 내년 ‘2020 신세기 사진전’에서 단독 전시를 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우수상 및 가작 수상자에게도 소정의 상금 이 부여되며, 전체 수상작들은 '2019 신세기 도쿄 사진전'과 사진집, 그리고 신세기 사진 공모전의 글로벌 웹사이트를 통해 작품이 공개될 예정이다.

캐논이 주최하는 신세기 사진전은 매년 공정한 심사를 위해 업계 저명한 사진작가, 사진비평가, 아티스트, 큐레이터 등 여러 분야 전문가들이 심사에 참여하며, 올해는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의 선임 큐레이터 샌드라 필립스(Sandra Phillips), 포토그래퍼 폴 그레이엄(Paul Graham) 등 7명의 전문가가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보다 자세한 사항 및 문의는 2019 신세기 사진 공모전 공식 홈페이지(www.global. canon/en/newcosmos)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지인 기자  wldls907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