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Lens
시그마의 최강 표현력을 이젠 캐논 M 시리즈에서도 즐긴다SIGMA DC DN CANON EF-M 마운트 3종

시그마가 캐논 M 마운트 미러리스를 위한 3종의 새로운 렌즈를 컨템포러리 라인업에 추가했다. 이제 캐논 M마운트를 사용하는 작가들은 컨템포러리 라인업의 우수한 프라임 렌즈에서 기대할 수 있는 샤프한 광학성능과 보케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 30mm F1.4 DC DN

30mm의 화각은 풀프레임 환산 약 45mm로 사람의 시야와 매우 유사한 50mm에 근접해 있는 화각이다. APS-C 사이즈의 이미지 센서 크기에 맞게 설계되어 스냅 사진에 최적화된 성능을 발휘하며 캐논의 M시리즈와 같은 소형 경량 카메라 바디에 사용할 때를 고려한 콤팩트한 외형을 가지고 있다. 또한 비구면 글래스와 높은 굴절율을 가지는 고분산 글래스를 포함한 총 7군 9매의 글래스로 왜곡 보정 성능과 선명도를 끌어올렸다. 오직 광학계의 조합만으로 보정 기능을 높여 아트 라인에 필적하는 고화질 이미지를 구현한다. 9매의 원형 조리개 날로 빛을 부드러운 보케로 표현하기도, 날카로운 갈라짐으로도 표현할 수 있다. F16에서 F1.4의 넓은 범위의 조리개 값으로 심도를 자유롭게 조절하며 표현의 범위를 넓힐 수 있다. 빠르고 조용해 동영상 촬영에 적합한 스태핑 모터 방식으로 AF를 구동해 사진은 물론 영상 렌즈로 사용하는 경우에도 유용하다.

 

렌즈 구성 7군 9매
조리개 값 범위 F1.4 ~ F16
최단 촬영 거리 30cm
조리개 날 수 9매 원형 조리개
크기 (지름 / 길이) 64.8mm / 73.3mm
무게 265g

 

ⓒ 16mm F1.4 DC DN

캐논 시리즈를 위한 시그마의 DC DN 제품군에서 컨템포러리 16mm F1.4 DC DN의 등장은 SIGMA Art 시리즈 광각렌즈를 경험해 본 캐논 M 시리즈 유저라면 환영할 만한 소식이다. 컨템포러리 라인업의 정체성을 그대로 이식해 대구경 광각 렌즈임에도 상대적으로 작은 몸체를 지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높은 광학성능을 표현하고 있다. FLD 글래스 3매, SLD 2매, 비구면 렌즈 2매 등 다수의 특수 렌즈를 광학계에 포함시켜 코마 수차를 비롯한 각종 수차들을 최소화했다. 특히 비구면 렌즈는 표면을 10나노 미터 이하로 정밀하게 가공해 비구면 렌즈에서 종종 발생하는 소용돌이 모양의 고리 선망을 억제한다. 이런 높은 수준의 광학 기술과 설계로 화면부 중앙에서부터 주변부까지 높은 해상력을 보이며, 광학적으로 수차를 최소화시켜 후반 작업에서 따로 수차 보정을 할 필요가 없는 수준이다. 대구경과 F1.4의 밝은 조리개로 더 많은 빛을 받아들이며, 기존 렌즈들에서는 경험하기 여려웠던 수준의 부드러운 배경처리 표현이 가능하다. 시그마의 우수한 이미지 품질을 우선하고 편안한 작동성을 겸비해 여행용 광각렌즈에서는 최적의 퍼포먼스를 기대할 수 있다.

렌즈 구성 13군 16매
조리개 값 범위 F1.4 ~ F16
최단 촬영 거리 25cm
조리개 날 수 9매 원형 조리개
크기 (지름 / 길이) 72.2mm / 92.3mm
무게 450g

 

ⓒ 56mm F1.4 DC DN

SIGMA ⓒ 56mm F1.4 DC DN은 이번에 소개한 3종의 렌즈 중에 가장 작은 사이즈를 보여주는 렌즈로 극강의 휴대성을 자랑한다. 렌즈의 지름과 전체 길이는 각각 66.5mm, 59.5mm이며 무게는 280g이다. 6군 10매의 글래스 중 SLD과 비구면 글래스를 채용해 빛의 번짐을 최대한으로 억제하고 야경이나 역광 상황에서 빛을 부드럽게 표현한다. 35mm 환산 시 약 84mm의 화각으로 중망원 렌즈에서 기대할 수 있는 적정한 수준의 압축효과나 피사체와 배경을 분리시켜 주제를 부각시키는 표현에서 이점을 가진다. 또한 F1.4의 밝은 조리개 값과 9매의 원형 조리개로 심도 변화를 통한 다양한 분위기를 만들어 갈 수 있다.

렌즈 구성 6군 10매
조리개 값 범위 F1.4 ~ F16
최단 촬영 거리 50cm
조리개 날 수 9매 원형 조리개
크기 (지름 / 길이) 66.5mm / 59.5mm
무게 280g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