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Body
니콘 D850과 함께한 부산

코끝까지 얼어붙는 지독한 한파의 연속. 추위를 이기지 못한 필자는 따뜻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는 부산의 일기 예보에 새벽 첫 버스를 타고 부산으로 향했다. 서울은 겨울의 절정을 향해 가고 있건만 부산에는 아직도 지난 가을이 남기고 간 온기가 머무르고 있었다. 계획 없이 떠난 부산 여행길, 니콘의 DSLR 카메라 D850과 함께 했다.

에디터 박지인

니콘의 100년을 담은 카메라

2017년, 창립 100주년을 맞은 니콘은 자사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하는 신제품을 발표했다. 초고화소 풀프레임 DSLR 카메라, D850이 그 주인공이다.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함께 등장한 D850은 2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니콘 DSLR 카메라 중 최상위 기종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다. 4575만 화소를 탑재한 D850의 결과물은 사진가들이 꿈꾸는 날카로운 해상력과 높은 선예도를 보여준다. 여기에 니콘 DSLR 카메라 최초로 이면조사형 CMOS 센서가 적용하여 고화소 바디 특유의 노이즈 현상도 억제하고 있다. ISO 감도는 기본 64~25600을 지원한다. 감도를 확장하면 최저 32, 최대 102400까지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조도와 환경의 변화에 대응한다. 또한 광학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해 렌즈가 가진 해상력을 최대한 받아들일 수 있게 했다. 4575만 화소와의 시너지로 압도적인 이미지 품질을 만들어낸다.

플래그십의 촬영 시스템

D850이 여전히 많은 포토그래퍼들의 선택을 받는 이유는 빠른 연사와 정확한 AF를 기반으로 하는 촬영 시스템에 있다. D850은 초당 7매의 연사속도를 지원한다. 멀티 파워 배터리팩 MB-D18을 사용하면 초당 9매의 촬영이 가능하다. 스포츠나 동물 촬영 등 움직임을 예측하기 어려운 분야의 촬영에서도 순간을 예리하게 포착할 수 있다. AF는 TTL 위상차 검출 방식을 활용한다. 여기에 153개의 초점 포인트가 탑재돼 빠른 추적 속도와 정밀한 초점 제어를 실현하고 있다. 또 라이브 뷰 촬영에서 핀 포인트 AF나 인물의 얼굴에 초점을 맞추는 얼굴 인식 AF 등을 사용할 수 있다. 선보인지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현재 출시되고 있는 최신의 카메라 기기들에게 뒤지지 않는 퍼포먼스다.

후기

갑작스레 찾아 온 부산. 항구의 정취가 느껴지는 청사포에서 산꼭대기에 자리하고 있는 감천 문화마을까지의 행적을 D850으로 남겨봤다. D850은 강렬한 인상을 주는 카메라다. 4600만에 가까운 고화소와 빠른 연사속도를 동시에 실현한 카메라를 만나는 것은 좀처럼 흔하지 않은 일이다. D850은 셔터를 누르는 순간 필자가 머릿속에서 상상했던 이미지를 그대로 재현해주었다. 본체 기준 약 915g에 달하는 무게 때문에 휴대성에 아쉬움이 남는다는 의견도 있지만, 이미지의 품질을 생각하면 이에 따른 수고로움도 어느 정도 타협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생각된다. 오히려 묵직한 무게와 셔터음,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 덕분에 손끝에서 사진이 완성된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D850은 여행지에서의 추억을 생생하게 남기고 싶은 이들에게 더없이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제공해 줄 카메라다.

박지인 기자  wldls907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성관 2020-06-26 17:24:28

    나도 D-850 사용화는데
    최고의 바디죠 사진가들에게는
    꿈의 바다로 불리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