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콤팩트함과 견고함이 공존하는 프로페셔널 삼각대3 Legged Thing Albert

3 Legged Thing은 2010년 영국에서 설립된 삼각대 전문 제조사다. 아직 우리에게는 생소한 이름이지만 제품에 대해 까다롭기로 유명한 유럽과 미국 등의 사진가들 사이에서 견고함과 안정성, 기능성 등 삼각대 본연의 품질을 인정을 받아 프리미엄 삼각대 브랜드로서 명성을 더해가고 있다. 이번에 만나볼 Albert는 3 Legged Thing의 프로페셔널 삼각대 라인업에 속하는 제품으로 카본 소재와 리버스 폴딩 형태를 활용해 견고함과 가벼운 무게, 콤팩트함까지 동시에 실현한 프로페셔널 삼각대다.

 

에디터 박지인

 

카본 소재로 더 가볍고 견고하게

전문가를 위한 삼각대를 표방하는 Albert는 이들의 작업 환경에 부합하는 강한 내구성과 신뢰성을 갖추기 위해 일본산 최고급 카본파이버를 활용해 제작됐다. 여기에는 3 Legged Thing(3LT)만의 특수한 공정 기술이 적용되는데 150도의 고온과 37도의 상온에서 경화시키는 과정을 반복해 고강도의 소재를 더욱 압축시킨다. 총 8겹의 카본파이버를 압축한 Albert는 기존 알루미늄을 통해 제작된 모델들보다 더 가벼우면서도 높은 지지하중을 견디는 모습을 보인다. 볼 헤드를 제외한 본체 기준 1.85kg에 최대 지지하중은 30kg에 이른다. 가장 많은 부하를 받게 되는 80도의 다리 각도에서도 10kg까지 촬영기기의 장착이 가능하다. 카메라와 렌즈는 물론 촬영을 위한 다양한 액세서리를 함께 삼각대에 장착하더라도 안정적인 지지력을 보여줄 것이라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휴대성을 높이는 리버스 폴딩 시스템

Albert는 외관에서 도드라지는 화려한 색상 이외에도 사용자들이 더 편리하게 제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실용적인 디자인을 더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특징은 리버스 폴딩 시스템의 채용이다. 이는 주로 트레블러 삼각대에 적용되는 시스템으로 다리를 거꾸로 접어 보다 콤팩트하게 수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때문에 Albert는 최대 2m에 가까운 1.93m의 높이까지 확장할 수 있지만 이동할 때는 41cm로 축소시켜 콤팩트하게 휴대할 수 있다. 리버스 폴딩을 통한 제품의 간소화는 카본 소재를 통해 확보한 가벼운 무게와 더불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Albert의 큰 매력이다.

 

 

안정적인 촬영을 위한 설계

3LT의 기술력이 집약된 Albert는 다리의 핸들에서도 전에 없던 독특한 설계가 적용됐다. 기존의 슬림한 디자인이 아닌 두꺼운 튜브형으로 제작해 그립감을 향상시켰다. 또한 각 핸들당 26g의 무게를 더하여 무게중심이 아래로 향하도록 만들었다. 이는 삼각대의 볼 헤드에 부피가 큰 장비들을 장착했을 때 균형이 흐트러지는 일을 방지하고 바닥과 안정적으로 밀착시키기 위함이다. 고가의 장비를 사용하는 전문가들에게 삼각대에 대한 믿음을 더할 수 있는 요소라고 할 수 있겠다.

 

활동적인 프로 사진가에게 제격

 

고중량의 카메라와 렌즈를 짊어지고 출사에 나서는 프로 사진가들의 체력은 금방 고갈되기 마련이다. 안정적인 촬영에 있어 반드시 필요한 장비임은 알지만 어깨를 괴롭히는 무거운 삼각대는 아무리 성능이 좋아도 잠시 미뤄두고 싶은 선택지일 때가 많다. 3LT의 Albert는 바로 이러한 고충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제안하고 싶은 삼각대다. 카본 소재를 활용함으로서 가벼운 무게와 견고함을 확보하고 이전에는 시도되지 않았던 독특한 설계들을 적용해 안정성과 콤팩트함까지 담아냈다. 프로페셔널에 걸맞는 성능과 일상 및 여행을 함께 할 수 있는 휴대성 좋은 삼각대를 알아보고 있다면 3LT Albert를 만나보자. 즐거운 사진 촬영 생활의 훌륭한 동반자가 되어 줄 것이다.

 

SPEC

최대높이

1.83m

센터칼럼 내린 높이

1.23m

최소높이

13cm

모노포드 최대 높이

1.3m

접은 길이

41cm

최대 지지하중

30kg

무게

1.85kg

다리각도

23°, 55°, 80°

박지인 기자  wldls907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