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겨울 산을 찾아서전남과 광주의 진산 무등산

광주·전남의 진산(鎭山)이자 호남정맥의 중심 산줄기로 2013년 3월, 우리나라의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전체 면적은 75.425㎢이다. 해발 1,187m의 무등산은 ‘비할 데 없이 높고 큰 산’ 또는 ‘등급을 매길 수 없을 정도의 고귀한 산’ 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인구 100만 이상 도시를 품고 있는 1,000m 이상 높이의 산이라고 한다.

최고봉인 천왕봉을 중심으로 서석대·입석대·광석대 등 수직 절리상의 암석이 석책을 두른 듯 치솟아 장관을 이룬다. 봄에는 진달래, 여름에는 참나리, 가을에는 단풍과 억새, 겨울에는 설경 등 사계절 생태경관이 뚜렷하며, 멸종위기야생생물 수달·하늘다람쥐·으름난초 등이 서식하는 우수한 생태계를 자랑한다. 겨울철에는 키 작은 나무들과 바위에 얼어붙은 상고대가 일품인 산이다.

광주의 진산 무등산
무등산의 아름다운 바위
장물재에서 바라본 무등산의 입석대 풍경
무등산 입석대
선이 아름다운 서석대에서 바라본 백마능선 풍경
수형이 아름다운 무등산 자락의 당산나무인 노거수(수령 500년 이상의 느티나무)

 

 

강효성 기자  kunta29@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효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