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유튜브, 1인 미디어에 최적화된 차세대 마이크 _코미카

2020 유튜브 시대, 영상의 퀄리티가 높아지면서 그 어느 때보다 소리를 수음하는 마이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는 DSLR, 미러 리스 카메라 등 이미지 품질을 결정하는 장비들의 평준화와 이어폰, 헤드폰을 즐겨 사용하는 스마트폰 중심의 영상소비문화의 영향을 받는다. 영상 소비자는 소리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게 됐으며 이에 따라 목소리, 환경 소음 등 수음 퀄리티가 콘텐츠의 퀄리티와 직결하게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소리를 수음하는 마이크의 성능이 매우 중요하며, 합리적이고 본인에게 최적화 된 마이크의 선택이 필요해졌다. 필자는 본 연재에서 1인 미디어, 유튜브에 촬영에 최적화 된 차세대 1인미디어, 유튜브용 마이크 브랜드 코미카의 6가지 마이크를 소개하려고 한다. 영상을 처음 시작하며 마이크를 고민하는 분들께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

글·사진 | 레드미라쥬

 

코미카 VM10ll

'코미카 VM10ll는 매우 작고 콤팩트한 소형 지향성 마이크다. DSLR, 미러리스, 캠코더에 장착 가능하며, 기본 동봉되는 4극 3.5파이 케이블을 장착하면 별도의 젠더, 케이블의 추가 구매없이 스마트폰에서 도 운용이 가능하다. (단 라이트닝, USB 타입 포트만을 지원하는 아이폰, 안드로이드폰은 자체 젠더 필요) 야외 촬영 환경을 위한 윈드 스크린과 심한 바람 소리를 억제하는 데드캣을 함께 제공해 실내, 야외 모두 안정적인 사운드 수음이 가능하다. 또한, 매우 튼튼한 쇼크마운트의 탑재로 무거운 데드캣을 장착해도 마이크를 안정적으로 지지할 수 있다. 필자는 코미카 VM10ll를 영상과 유튜브를 처음 시작하며 합리적인 가격에 DLSR, 미러리스, 스마트폰을 단 하나의 마이크로 운용하고 싶은 유저들에게 권한다.

 

코미카 V30 Lite

코미카 V30 Lite는 초지향성 마이크다. V30 Lite의 가장 큰 특징은 별도의 케이블 교체없이 DSLR, 미러리스, 스마트폰에서 운용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V30 Lite의 후면에 카메라, 스마트폰 전환 스위치를 변경하는 것만으로 케이블 교체없이 두 기종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어 효율적이면서 경제적이다.

 

코미카 V30 Pro

 

미카 V30 Pro는 고성능 초지향성 마이크다. 우수한 지향수음 성능으로 탄탄하고 힘있는 사운드 수음이 가능하다. V30 Pro는 AA 건전지 2개로 운용되며, 로우컷 필터, +10 사운드 감도 조절 등 다양한 특수기능들을 탑재하고 있다. 또한 튼튼한 쇼크 마운트의 탑재로 충격으로부터 마이크를 보호하고 안정적으로 지지할 수 있다. 필자는 코미카 V30 Pro를 보다 고품질의 사운드의 수음이 필요한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코미카 VS07

코미카 VS07은 DLSR, 미러리스, 스마트폰의 3.5파이 이어폰 단자에 다이렉트로 장착하는 초소형, 초경량 360도 무지향성 마이크다. 극단적으로 작은 부피의 마이크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 예를 들어 짐벌과 카메라, 스마트폰을 함께 운용해야 하는 경우 추천할 수 있는 마이크다. 단 매우 작고 콤팩트한 외형은 장점이지만 최고의 사운드 퀄리티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며, 스마트폰, 카메라의 내장 마이크보다 우수한 수음 퀄리티를 원하는 제작자들에게 적합하다.

 

코미카 VS10

코미카 VS10은 DSLR, 미러리스, 스마트폰에 장착할 수 있는 초소형 스테레오 마이크다. VS10은 최대 전방 270도의 넓은 영역에서 풍부한 사운드의 수음이 가능하다. 주변환경음을 효과적으로 수음하기 때문에 공연, ASMR 등에 최적화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VS07과 동일한 매우 작고 콤팩트한 외형과 무게로 휴대성을 강조하거나 카메라와 함께 스마트폰, 짐벌 등 여러 장비를 동시에 운용하는 제작자에게 추천한다.

 

코미카 VS09 TC

 

미카 VS09 TC는 매우 작고 콤팩트한 USB C 타입 스마트폰 전용 초지향성 마이크다. 90도로 꺽이는 힌지의 추가로 직진 방향의 소리를 보다 또렷하게 수음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커버곡 촬영, 셀프 촬영, 인터뷰 촬영 등의 환경이 잦은 제작자들에게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