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제주도 사진 찍기 좋은곳 - 8) 신천목장

  제주도는 바람, 돌, 여자가 많다고 알려져 있다.

여기에 또 하나 있다면 목장이 아닐까 한다. 흔히 목장이라면

언덕과 들판, 구릉이 있는 곳으로 생각되는데 여기 유일하게

바닷가에 있는 목장이 신천목장이다.

목장 입구에서 좌측으로 난 돌담길을 따라가면 좌측에는

신풍목장 우측에는 신천목장이라고 알고 있다.

길 끝까지 가면 바닷가 해안길이 나오며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영화와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진 이곳은 개인 사유지로

하절기엔 소를 방목하고 동절기엔 한약재로 쓰이는

감귤껍질을 건조하고 있다.

이곳은 올레길 3코스가 지나는 길인데 목장에서 올레꾼들을

위해 사유지 일부를 개방하였다.

해안 길을 가면 여러 가지 야생화와 푸른 바다가 어우러져

아름답고 평화로운 풍경을 보여준다.

 

동절기에 감귤껍질을 말리는 모습

 

건조 작업하는 인부들의 모습

 

하절기에 소를 방목하는 모습

 

푸른 바다와 야생화

 

해안 길에 피어 있는 야생화

 

신천목장
.._

김무근 기자  mook2i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영준 2020-04-02 18:04:24

    목장의 풍경이 아름답고 평화롭습니다.
    제주는 언제나 새로운 곳입니다.   삭제

    • 김규현 2020-03-28 12:24:42

      신천목장의 다양한 풍경이 동화속의 그림같이 정겹네요!~
      감귤껍질 건조 작업장면이 밀레의 이삭줍기를 연상하게 하네요!~
      즐감 했습니다!^^   삭제

      • 박종규 2020-03-27 22:23:41

        제주의 이야기 잘보았습ㄴ다.
        귤껍질을 저렇게 많이 말리는건 첨 보네요
        어디에 쓰려는지 궁금합니다.
        기사 사진 잘 보았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