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Video 카메라
SONY AX43 4K Handycam

영상 촬영기기의 대명사라 불려온 캠코더는 오랜 시간동안 영상 제작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오면서 현장의 워크플로우에 최적화된 형태로 진화했다. 작고 콤팩트한 외형, 고배율 줌 기능과 밝은 조리개, 역동적인 영상을 위한 흔들림 방지 기능까지. 촬영을 간편하게 만드는 모든 기능을 가지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난 3월, 독보적인 성능으로 캠코더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소니가 새로운 캠코더의 출시를 밝혔다.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초간편 비디오 솔루션이 될 AX43 4K Handycam(이하 AX43)의 주요 기능을 살펴보는 시간을 준비했다.

에디터 | 박지인

짐벌 매커니즘의 흔들림 방지 기능

소니 캠코더 모델의 가장 큰 경쟁력으로 꼽히는 기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흔들림 방지 기능 B.O.S.S(Balanced Optical Steady Shot)이다. 짐벌의 흔들림 방지 기술을 캠코더의 디자인과 시스템에 맞춰 개발해, 다른 광학 시스템 기기에 탑재되는 소니의 흔들림 방지 기능보다 약 13배 더 효과적인 결과물을 만든다. 핸드헬드 상황에서 걸어 다니며 촬영하거나, 빠르게 이동하는 피사체를 쫓아 뛰어다니며 촬영하는 역동적인 연출에서도 매우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특히 고배율 줌 기능을 사용하는 상황에서도 망원 특유의 흔들림을 효과적으로 억제해 시각적으로 편안한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저조도에 강한 새로운 이미지 센서

보다 선명하고 깨끗한 고품질의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 새롭게 개발한 4K 전용 이미지 센서를 채용했다. AX43의 새로운 Exmor R CMOS 센서는 약 8.29 메가픽셀을 사용하며, 기존 모델들의 센서에 비해 약 1.6배 더 커진 픽셀을 탑재했다. 때문에 야간이나 실내와 같은 매우 어두운 저조도의 상황에서도 빛을 예민하게 받아들여 보다 적은 노이즈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검증된 고품질의 ZEISS 렌즈

AX43에는 오랜 역사와 높은 기술력을 자랑하는 ZEISS의 Vario-Sonnar T* 렌즈가 탑재됐다. 광각 26.8mm부터 20배율의 536mm 초망원 촬영 범위를 지원하며, AA 렌즈(고급 비구면) 및 ED 렌즈(초저분산) 등 고급 글래스들을 채용해 전 구간에서 색 수차나 화상의 흐려짐 없이 정확한 이미지를 재현한다. 특히 ZEISS 렌즈를 대표하는 T* 코팅이 더해져 고스트나 플레어 현상 없이 안정적인 퀄리티의 영상을 기대할 수 있다.

생상한 사운드의 전달

영상을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있어 사운드는 이미지의 퀄리티 못지않게 눈여겨보아야 할 중요한 요소이다. 간편하게 촬영에 필요한 요소들을 충족시키기 위해 선택하는 캠코더의 특성상 더욱 까다로운 니즈들이 요구되는데, 소니는 사운드에 있어 특히 신뢰할 만한 브랜드라 할 수 있다. 오디오 방면으로 이미 정평이 나 있기 때문이다. AX43은 다섯 가지의 방향에서 수음할 수 있는 3캡슐 마이크가 내장돼 있다. 독자적인 고급 오디오 처리 기술을 통해 선명하고 깨끗한 사운드를 형성한다. 또한 LCD 패널을 통해 소리의 수음 현황을 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내 목소리 취소 기능으로 지향하는 방향의 소리가 아닌 촬영자의 목소리가 수음되는 현상을 현저하게 낮출 수 있다.

SPEC

이미지 센서

7.20mm(1/2.5타입) 이면조사형 Exmor R CMOS 센서

이미지 프로세서

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

렌즈

ZEISS Vario-Sonnar T*

20x(광학)/4K: 30x, HD: 40x(클리어 이미지 줌)/250x(디지털 줌)

초점거리

26.8mm-536mm(35mm 판형, 광학식)

초점

콘트라스트 AF

조리개

F2-F11

레코딩

XAVC S 4K: 3840x2160 / 30p,24p, XAVC S HD: 1920x1080 / 60p,30p,24p, AVCHD: 1920x1080

크기

약 73mm x 80.5mm x 142.5mm

무게

약 560g(배터리 포함)

박지인 기자  wldls907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