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파나소닉코리아, 루믹스 S1H용 프로레즈 RAW 대응 펌웨어 오는 5월 공개

파나소닉코리아가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의 대표 모델인 루믹스(LUMIX) S1H의 성능을 한층 높여주는 펌웨어를 오는 5월 공개한다.

파나소닉코리아는 전문 영화 제작자를 위한 비디오 장비를 제작하는 글로벌 회사 아토모스(Atomos)와 함께 새로운 펌웨어를 개발했다. 이번 최신 펌웨어는 HDMI상에서 최대 5.9K 29.97p 및 C4K 59.94p의 동영상 RAW 데이터를 지원하며, 애플(Apple)사의 신규 코덱 프로레즈(ProRes) RAW 영상 파일을 외부 레코더인 아토모스 닌자 V(Atomos Ninja V) 4K HDR 모니터 레코더에 출력할 수 있다. 또한 아나모픽 3.5K 4:3 모드도 추가 지원한다.

펌웨어가 적용되는 파나소닉의 루믹스 S1H는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Netflix)가 세계 최초로 인증한 미러리스 카메라이다. 넷플릭스는 자사의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시 필요한 장비의 최소 요구 사항을 갖추고 있는데, 이 기준이 매우 높다. 지난 2019 년 9월 말 출시된 해당 제품은 전문가 수준의 비디오 품질과 미러리스 카메라의 높은 이동성을 결합한 제품으로, 3:2 화면 비율에서 6K 24p, 16:9 화면 비율에서는 5.9K 29.97p 영상을 담을 수 있으며, 4K 또는 Cinema 4K 59.94p 영상을 10비트로 촬영할 수 있다.

파나소닉코리아는 해당 펌웨어를 오는 5 월 25 일(월) 루믹스 글로벌 고객 지원 웹사이트(https://av.jpn.support.panasonic.com/support/global/cs/dsc/)를 통해 공개한다. 영화 제작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을 지원한다는 기업 미션 하에 모든 루믹스 S1H 사용자들이 해당 펌웨어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파나소닉코리아 관계자는 “최근 고해상도 영상 제작 대한 수요가 증가한 만큼, 이번 펌웨어 개발을 통해 자사 카메라 대표 모델인 루믹스 S1H의 활용도 및 사용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S1H가 전문적인 영화제작을 지원하는 혁신적인 카메라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힌편, 파나소닉코리아와 아토모스는 지난 루믹스 GH 시리즈의 HDMI상 4:2:2 10비트 4K 비디오 출력 달성이 가능한 디지털 카메라 개발을 시작으로 파트너십을 이어오고 있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