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반포한강공원세빛둥둥섬

서울에는 큰 강(漢江)이 흐르고 있습니다. 큰 강 한강의 발원은 멀리 금강산(金剛山)에서 발원한 북한강(北漢江)과  강원도 태백산(太白山)에서 발원한 남한강이 합쳐져 흐르니 가히 그 규모는 세계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의 설명에 의하면 한강주변에는 총11개의 공원이 조성되어 있다합니다.

오늘 소개하는 곳 '반포한강공원'이 그 중에 하나입니다.

포플라나무

한강변에는 요즘 시공에서도 보기드문 '포플라'나무가 종종 보이기도하여 운치를 더해줍니다.

그리고 반포한강공원의 가장 큰 특징은 '잠수교'이지요?  여름에 홍수가 범람하면  평소에 차량과 보행자들이 지나다니던 저 아래 다리가 물 속에  잠기게 됩니다.

잠수교

그리고 한강공원에 가면 어는 곳에서든지 반드시 그 날의 아름다운 일몰을 볼 수 있지요

동작대교너머 일몰

그리고 유명한 세빛섬(세빛둥둥섬, 2006착공 2013년 개장)이 있다. 물위에 둥둥 떠있는 이 섬은 서쪽하늘에 해가 넘어가고 어둠이 내려올 때 서서히  조명이 들어오며 아름다운 밤을 장식하는 특이한 인공섬이다

어둡기 전의 가빛섬[한글 명칭의 '세빛'은 서로 그 빛을 겹칠 때 가장 많은 색깔을 만들어내는 빛의 삼원색 빨강·파랑·초록처럼 3개의 섬이 조화를 이루어 한강과 서울을 빛내라는 바람을 담고 있고, '둥둥'은 수상에 띄워진 문화공간을 강조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반포대교 남단의 한강 수상에 띄운 부체(浮體) 위에 건물을 지어 도교로 연결한 3개의 섬과 별도로 조성된 미디어아트갤러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건축연면적은 9995㎡이다. 인공위성 좌표에 따라 인공섬의 윈치(winch)가 와이어를 풀었다 당겼다 하면서 위치를 고정시키고, 수위가 상승하면 계류체인이 풀리면서 수위를 따라 이동하도록 되어 있다. 3개의 섬은 제1섬(비스타), 제2섬(비바), 제3섬(테라)으로 구분한다. 활짝 핀 꽃을 형상화한 제1섬은 건축연면적 5490㎡에 3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국제회의·리셉션·제작발표회·마케팅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할 수 있는 컨벤션홀과 레스토랑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설명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세빛섬 [Floating Island] (두산백과)]

점점 어둠이 내리고 주변이 조용해지면 이 섬의 야경이 더욱 빛을 발하기 시작한다.

이 세빛섬은 반포대교 상단에 설치된 달빛무지개 분수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의 밤을 풍성하게하는 필수요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일몰 후의 가빛 섬

이 섬을 초기 한강르네상스 사업의 일환으로 건설 후 여러가지 우여곡절을 겪으며 방치되다가  몇 년 뒤에 개장하였는데 색다른 수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랜드마크로 조성된 복합 문화 공간이다. 세계 최초로 물 위에 떠 있을 수 있는 부체 위에 건물을 짓는 플로팅 형태의 건축물이라 한다. 현재 세빛섬은 수시로 조명이 변하는 세 개의 섬과 다양한 영상 및 콘텐츠가 상영되는 예빛섬으로 이루어져 있다.

세빛섬의 역사(출처 세빛섬 홈페이지)
초승달이 보이는 세빛섬

현재 한강서업본부의 반포대교의 무지개분수 가동에 대한 안내문은 이렇게 되어있다.

[달빛무지개분수 가동연기 안내
"코로나19를 멈추기 위해 우리도 잠시 멈춰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하여 달빛무지개분수를 아래와 같이 가동 연기합니다.
시민 여러분의 안전을 위해 적극 협조를 바랍니다.
(당초) 2020. 4. 1. → (변경) 2020. 5. 20]

반포한강공원

밤이면 수 많은 사람들로 넘쳐나던 한강공원의 밤이 지금은 한적하다. 이제 코로나19가 물러가고 밤의 축제가 시작되는 여름이 되면 한강공원의 밤의 열기가 점점 더해질 것이다.

 

.._.

전익호 기자  jihkal@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익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