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한라산과 비양도의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금악오름효리네 민박을 통해 유명세를 탄 제주서부지역 대표 명소

제주의 368개의 오름을 다는 조망할 수 없어도 서부지역의 오름능선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핫플레이스다. 금오름, 거문오름 등으로 불리기도 하는 금악 오름! 금(검·감·곰)은 단군 왕검의 '검'자로 신(神)을 뜻한다. 이를 통해 금악 오름은 옛날부터 신성시 되어온 오름으로 한림읍 금악리에 위치하여 한라산의 백록담처럼 분화구와 산정호수를 가진 이색적인 오름이다.

일출은 물론이거니와 하늘과 구름과 말들을 배경으로 한 반영샷을 찍을 수 있고, 개인적으로는 무엇보다 일몰 시 그 화려한 빛을 연못에 담지 못한 아쉬움이 큰 오름이다. 뒤로는 한라산의 장대함과 앞으로는 비양도를 품은 제주바다와 들판의 오롯한 이미지는 사진가에게 매력적인 출사지이다. 올 가을 억새꽃을 배경으로 한 제주의 빛과 색을 담기에 충분한 장소이다.

한라산을 배경으로 한 일출여명
한라산 너머로 떠오르는 해
금악오름 정상에서 바라 본 한라산의 모습
바람과 한라산과 일출의 풍광
굼부리(분화구)에서 바라본 한라산의 풍광
굼부리에서 능선을 배경으로 한 말의 모습
굼부리의 여유있는 말들의 아침풍경
금악오름에서 바라본 서쪽하늘
금악오름에서 내려다 보는 비양도 풍광
오름 사이로 스며나오는 일출의 빛
금악오름의 작은 백록담

.._

강병진 기자  oruminfo@empas.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