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부분일식촬영 및 병합 방법

달이 태양과 지구 사이에 왔을 때 태양의 일부 또는 전부가 보이지 않게 되는 자연현상을 일식(日蝕)이라고 한다. 그 가려지는 정도에 따라 부분일식(部分日蝕), 개기일식(皆旣日蝕), 금환일식(金環日蝕)의 세 종류로 분류 된다.

따라서 일식은 달이 지구와 태양 사이의 일직선상에 올 때인 음력 1일경 한낮에 일어난다. 이 때 달의 그림자가 지구의 표면에 드리워지게 되는데, 이 그림자가 드리우는 지역에서 태양이 달에 가려지면서 일식이 관찰되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지난 6월 21일 오후 3시 52분쯤부터 오후 6시쯤까지 약 2시간 가량 관측된 부분일식은 서울 기준으로 달이 가리는 태양의 면적이 약 45% 정도였다고 한다.

기자는 오후 3시 55분쯤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3분 간격으로 일식 장면을 촬영하였으며 6분 간격으로 합성해 보았다.

시흥갯골생태공원에서 촬영한 후 병합한 부분일식의 모습

이제 우리나라에서 다시 일식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10년 뒤라고 하지만, 일식을 촬영하는 방법과 병합하는 방법 등을 정리해 보았다.


<촬영방법>

우선, 태양의 빛을 감소시켜 주는 ND 필터가 필요하다. 100,000에서 200,000 정도의 ND 필터를 장착하고, ISO는 100 또는 50으로 설정한 다음 조리개는 f8 또는 f11로 하고 셔터 속도는 이 조건에 맞는 스피도(날씨에 영향을 받는다)로 1/125초~1/500초 정도가 적정 노출이라고 하겠다.

카메라를 삼각대에 고정하고, 인터벌 릴리즈를 이용하여 3~10분 정도의 간격으로 촬영한다. 좁은 간격으로 1~2분 정도의 타임으로 촬영해 적당한 간격으로 합칠 수도 있다.

일식의 과정을 촬영한 후에는 배경으로 삼을 화면을 별도로 촬영한다.
 

<후보정 및 병합>

1. 먼저, 인터벌 촬영한 사진을 보정하고 jpg 파일로 저장한다.
2. 적당한 시간 간격으로 select 한 후 startrails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병합한다.
3. photoshop에서 별도로 촬영해 둔 배경화면과 병합한다.

..-.

최신만 기자  caridade@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