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대청호 이야기더리스의 거위 새끼 유영

내가 사는 대청호, 더 리스 식당에 거위 새끼 이야기이다. 한 달 전에 짝짓기 촬영을 했다. 새끼들의 소식이 궁금해서 차로 오가기를 10번, 드디어 새끼 발견. 멀리서 물살을 가르며 새벽을 열 듯 큰 소리로 호통을 치며 나타나는 거위 가족. 구름 아름다운 반영 사이로 거위 무리가 먼발치서 보인다. 노란 병아리들도 거위 무리 사이로 얼비치다 많은 진사님들의 바람이 이루어지는 날이다. 기다린 만큼 담아야 하고 담고 싶은 이야기들을 사진으로 기록하기 시작한다. 아름다운 대청호의 사연을 엮어가는 나는 많은 독자들이 함께 공유하는 기쁨을 엮고 싶다. 열심히 담은 사진으로 예쁜 시간들을 기록한다.

새벽 물살을 가르며 더리스 고향집으로 오는 거위들

                    

멋진 구름 반영 사이로 보이는 거위 가족

                

엄마따라 '졸졸졸'

                 

엄마따라 '동동동'떠 있기~^^

            

엄마랑 아빠랑

            

귀욤이들의 재롱~^^

           

                    

              

안개 자욱한 대청호 새벽을 연다

.._.

백봉례 기자  proqhdfp1@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봉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이진혁 2020-07-06 13:09:26

    사진도 좋지만 찰나를 포착하려는 사진사의 인내와 노력이 더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대청호가 저렇게 멋진 곳인 줄. 전엔 잘 몰랐네요.   삭제

    • 백봉례 2020-07-05 01:43:37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행복하세요 ~^^   삭제

      • 주대영 2020-07-04 16:38:24

        거위 새끼들이 너무 귀엽고 앙증맞습니다~

        좋은 사진 잘 봤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