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정읍 김명관 고택의 능소화전라북도 정읍시 산외면 오공리에 있는 고택

흔히 아흔아홉칸 집이라고 부르는 전형적인 상류층 고택으로,
김명관(金命寬)이 1784년(정조 8)에 건립하였고,
1971년 5월 26일 국가민속문화재 제26호로 지정되었다

 

고택의 위치는 창하산(蒼霞山)을 뒤로 하고 앞에는 동진강(東津江)의 상류가
흐르고 있어 전형적인 배산임수의 터전에 세운 가옥임을 알 수 있다.

 

한양에서 내려온 김명관이 청하산 아래 명당을 골라 10여 년에 걸쳐 이 집을 완공한 것이라 하며, 대문 앞쪽으로 30여 평의 연못을 파놓았다.

 

대지 중앙에 ㄷ자집 형태의 안채와 중문간채가 튼 ㅁ자집 형태로 자리잡고 있으며,
안채 남쪽에 일(一)자형 별당채, 북쪽에 작은 사당이 있다.

 

중문간채 동쪽에는 사랑채가 있고 그 남동쪽으로 문간채가 있다.
사랑채는 이 집에서 가장 화려한데 부엌이 독립되어 특이하다.


조선시대 양반들의 생활양식을 엿볼 수 있으며,   소박한 구조로 되어 있으나
대문간에서 안채까지의 공간이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지금까지 보수 또는 개조되지 않아 거의 원형대로 보존되어 있으며, 주위 환경이 잘 정돈되어 있어 가옥과 조화를 이룬다.
주위에는 원래 8채의 호지(護持)집(노비집)이 있었으나 지금은 2채만 남아 있다.

 

필자는 매년여름이면 이곳의 능소화을 담아온다. 담장에서 피어나는 능소화는 고택과 조화가 이루어져 운치있는 경치를 즐길수 있기 때문이다.

.._.

이진우 기자  21jijon@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