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태화산 마곡사를 찾아백범 김구를 만나다.

태화산 마곡사를 우중에 방문했다. '춘마곡 추갑사'라고 봄 경치가 뛰어난 곳으로 풍수지리적으로도 '택리지·정감록' 등에서 전란을 피할 수 있는 ‘십승지지(十勝之地)’ 중 하나로 꼽고 있다.

태화산 마곡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본사(本寺)이며, 말사로 계룡산국립공원의 갑사·동학사·신원사 등을 두고 있으며 백제 무왕 41년(640)에 자장율사가 창건하였다. 고려 명종 2년(1172)에 보조국사가 중건하였다고 전해지는데, 절의 이름은 법문을 열 때 모인 대중이 삼밭의 삼대[麻]같이 많다 하여 마곡사(麻谷寺)라 이름 붙였다고 한다.

신라 말부터 고려 전기까지 폐사되었던 절로 고려 명종 2년(1172) 보조국사가 절을 다시 세웠으나 임진왜란 뒤 60년 동안 다시 폐사되었다가 훗날 조선 효종 2년(1651)에 각순대사(覺淳大師)가 대웅전·영산전·대적광전 등을 당시 공주 목사(牧使)와 중건하여 고쳐 지었다.

아름다운 산세와 함께 디양한 볼거리를 가지고 있는 마곡사는 창건 당시 30여 칸에 이르는 대사찰이었으나 현재는 대웅보전(보물 제801호)을 비롯한 대광보전(大光寶殿, 보물 제802호)·영산전(보물 제800호)·사천왕문·해탈문(解脫門) 등의 전각들 및 5층석탑(보물 제799호)·범종(梵鐘, 지방유형문화재 제62호)·괘불(掛佛) 1폭·목패(木牌)·세조가 타던 연(輦)·청동 향로(지방유형문화재 제20호)가 있으며 감지금니묘볍연화경(紺紙金泥妙法蓮華經) 제6권(보물 제270호)과 감지은니묘법연화경 제1권(보물 제269호)이 보존되어 있다.
 
2018년 7월 2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이라는 명칭으로 충북 보은 법주사·전남 해남 대흥사·순천 선암사·경북 영주 부석사·안동 봉정사·경남 양산 통도사와 함께 충남 공주 마곡사가 등재되었다.

이 사찰들은 중국적인 요소를 계승하면서도 한국의 독특한 형식과 공간을 보여줘 세계유산의 가치를 인정받았고, 또한 한국 불교만이 갖는 통불교적 사상과 의식, 승려 및 산사에서의 생활, 산사 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볼 수 있는 점도 평가됐다고 한다.

다른 사찰과 달리 눈에 띈 것은 백범 김구 선생의 흔적이다. 응진전 옆의 백범기념관과 기념식수가 돌아온 뒤에도 눈에 아른거린다.

백범기념관
백범 김구선생 기념식수한 향나무

김구 선생은 청년 시절인 1896년 일제의 명성황후 시해에 분노하여 황해도 안악의 치하포에서 일본군 장교를 살해한 뒤 인천감리서 복역 중 탈옥하고 전국을 떠돌다 공주 마곡사에 은거하면서 ’원종’이라는 법명을 받고 입산수도 생활을 했으며 이때 마곡사에서 민족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하고 높은 뜻을 세웠다고 한다.

광복 이후 사찰을 다시 찾은 김구 선생은 경내에 한 그루 향나무를 심었고 서거 이후에는 이곳에서 49재를 지냈다.

해탈문(解脫門)
천왕문
범종(梵鐘, 지방유형문화재 제62호)
5층석탑(보물 제799호)
대광보전(大光寶殿, 보물 제802호)
대웅보전(보물 제801호)
영산전(보물 제800호)
응진전
.._

백승환 기자  bori56@hanmail.net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승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