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매력을 품은 도시 서핑양양! 그 바다에 반하다고속도로 개통으로 서울서 90분이면 도착, 접근성 최고

서핑은 1990년대 들어서면서부터 일반인에 소개되었으나 파도가 높게 치는 곳이 별로 없어 크게 활성화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서핑을 좋아하는 동호인들의 숫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으며 윈드서핑과 같은 유사 종목에 대한 발전이 이루어지면서 점차 보급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서핑은 19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소개되어 1995년 제주도에서 첫 서핑클럽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2014년부터 연예인 등 유명인들에 의해서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당시 서핑인구는 약 2만 명 정도였으나 차츰 증가하여 현재 국내 서핑인구는 약 2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특히 강원도 양양이 서핑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서퍼들은 일출과 함께 하루를 즐긴다.

매년 서핑 대회가 열리는 양양의 해변은 파도의 질이 좋고 현장 강습도 받을 수 있으며 매력적인 서핑 문화도 형성되어 있다. 우리나라 서핑 업체 중 약 70%가 양양에 있다고 한다. 그만큼 양양의 해변에서는 연중 전문 서핑샵과 서핑스쿨이 운영되고 있다.

서핑스쿨에 등록하면 공인된 강사가 보드를 다루는 기초 지식부터 파도를 타는 요령까지 빠르고 정확하게 가르쳐 주기에 초보자들도 쉽게 체험해 볼 수 있다.

해변은 늘 서퍼들로 가득하다.
양양 죽도해변

양양의 해안을 걷다 보면 햇볕에 그을린 서퍼들이 슈트를 입고 파도를 기다리며 자유롭게 음식과 음료를 즐기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그들과 어울려 있다 보면 직접 서핑을 체험해 보지 않으면서도 자유로운 서핑문화를 조금이라도 맛 볼 수 있게 된다.

양양 죽도해변은 최고의 핫플레이스다.

양양이 서퍼들에게 인기를 끄는 이유는 최적화된 환경과 편리한 교통이다.

파도의 크기와 바람의 세기에 따라 수영, 모래놀이, 조개줍기, 스쿠버다이빙, 윈드서핑 그리고 바디서핑과 롱보드서핑부터 카이트보딩까지 이 모든 것들을 바다에서 즐길 수 있다. 이 많은 바다 놀이중 양양 바다는 특히 서핑에 최적화된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강원도 여행의 시작은 양양에서부터”란 말이 있다. 서울양양고속도로의 개통으로 수도권과의 거리가 한층 가까워져 1시간 30분이면 양양에 도착할 수 있다.

죽도해변 난이도 초고의 코스 보고만 있어도 스릴 넘친다

양양에는 크고작은 24개의 해변이 있고 그중 서핑을 즐기기 좋은 대표적인 여섯개의 해변이 있으며 해변마다 각각의 매력을 갖고 있다. 그중에서도 인구 죽도해변과 기사문해변이 가장 핫플레이스다.

서핑을 즐기는 서퍼

햇살이 부서지는 해변과 웅장한 포인트 브레이크를 생각해보면 왜 양양의 해변이 서핑으로 유명한 명소로서 이름을 얻었는지 쉽게 알 수 있다. 양양은 지속적으로 최고의 파도를 자랑하며 서퍼들이 모여 스스로 서핑문화를 확산시킨 곳이다.

기사문해변에서 서핑을 즐기는 서퍼

현재 총 15개의 해변에서 연중 전문 서핑샵과 서핑스쿨이 운영되고 있다. 서핑스쿨에 등록하면 공인된 강사가 보드에 서는 방법부터 첫 파도를 타는 요령까지 빠르고 정확하게 배울 수 있다. 누구나 적합하고 다양한 크기의 파도를 즐길 수 있다.

파도를 기다리며 기대에 가득 찬 서퍼들로 붐비는 양양의 해변, 햇볕에 그을린 서퍼들은 모래투성이 채로 다양한 서핑음식과 음료를 즐기면서 친선 파토타기 경기를 지켜보는 사람들과 어울려 물에 들어가지 않아도 서핑문화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동틀 녘 연분홍빛 양양의 해변은 언제나 서퍼들을 환영한다.

새벽에 즐기는 서핑의 맛은 색다르다.

<안전하고 건전한 서핑문화를 위한 에티켓>

1. 서퍼의 규칙을 숙지하고 지킨다.

2. 파도타기 순서를 기다린다.

3. 규칙을 어겼을 때 사과를 한다.

4. 서로의 장비가 파손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5. 어떠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보드를 놓쳐서는 안 된다

6. 바다는 함께 공유하는 놀이터라는 인식을 갖는다.

7. 친환경적인 생활습관을 갖는다.

8. 담배꽁초 및 쓰레기 불법투기를 금한다.

9. 서핑 지역의 보존과 서핑 문화 발전에 노력하는 로컬 서퍼들을 존중한다.

☞ Beach Clean은 서퍼들의 미덕임을 명심하자!

[참고문헌]

네이버 지식백과 서핑[surfing] (스포츠백과, 2008, 대한체육회)

.._

김영준 기자  kyj882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