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퓰리처상 사진전, 6년만의 한국 전시 개최

“세상에 관심을 가지고 사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느꼈습니다.” 퓰리처상 사진전을 관람하고 나온 한 고등학생은 티켓 예매페이지에 이와 같은 후기를 남겼다. 세계의 근.현대사를 눈으로 보고,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전시회. <퓰리처상 사진전-슈팅 더 퓰리처>가 2014년에 이어 6년만에 다시 한국을 찾는다. 지난 3차례의 전시를 통해 서울에서만 유료관객 50만 명을 기록한 말그대로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사진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1942년 수상작부터 지난 5월 4일 발표된 2020년 수상작 까지 퓰리처상의 사진부문 모든 수상작품 (134점)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지난해 한국국적 사진기자로 최초로 퓰리처상 사진부문을 수상한 로이터통신 김경훈 기자의 작품도 전시된다. 김경훈 기자는 중남미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대규모 이민자 행렬인 카라반(Caravan)을 취재하며 미국 국경지대에서 최루탄을 피해 달아나는 온두라스 모녀의 사진을 찍어 큰 반향을 일으켰다.
전시는 134점의 수상작과 순간을 포착한 사진기자들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구성한 작품의 설명 패널이 함께해 마치 생생한 역사 교과서를 보는 것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다큐멘터리 필름과 퓰리처상 주요 수상작을 미디어아트로 구성한 영상 콘텐츠가 보다 많은 볼 거리와 느낄 거리를 제공한다. 제 3전시실에서는 2005년 이라크 전쟁으로 퓰리처상을 수상한 여성 종군기자로, 2014년 아프가니스탄 전쟁 취재 도중 사망한 안야 니드링하우스 특별전도 함께 진행된다.

김찬희 기자  chanhee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