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벤로 코리아, SHD 등급의 최고급 자석필터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필터들을 생산해 많은 포토그래퍼에게 좋은 평가를 받는 벤로가 특수 유리 분야에서 약 130년 이상의 전통을 자랑하는 독일의 특수 유리 제조사 쇼트와의 협력을 통해 기존 제품의 품질을 그대로 계승한 자석필터 제품군을 런칭했다. 이번에 출시되는 자석필터는 쇼트사의 우수한 광학유리를 사용하여 카메라 렌즈에 들어오는 빛의 왜곡을 효과적으로 최소화했다. 벤로는 마운트, 필터 캡, 가죽 파우치가 함께 제공되는 UV 자석필터 키트를 시작으로 ND 필터와 CPL 필터 키트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 장민태 기자 | 사진제공 벤로코리아


검증된 성능의 독일 쇼트 사의 광학 유리

벤로 필터는 독일의 칼 자이즈 재단이 소유하고 있는 쇼트의 광학 유리를 사용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쇼트는 현미경부터 항공기등의 첨단장비 제작에도 사용될 정도로 신뢰성 높은 광학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덕분에 벤로의 필터는 어떤 상황에서도 정확한 빛과 정확한 색을 보여주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장노출 촬영의 필수 아이템, 자석 ND 필터 시리즈

벤로가 이번에 출시한 ND 필터는 그 어떤 때보다 다양한 농도를 가지고 있다. 가장 낮은 ND16부터 최대 ND1,000,000에 이르는 ND1KK까지 총 9개의 농도로 세분화한 필터들을 출시했다. 기존의 사진가들이 부족한 ND 농도로 원하는 장노출 사진을 촬영하지 못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어떤 장소나 위치에서도 다양한 농도를 활용하여 장노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일반적으로 필터 없이 장노출 사진을 촬영할 때 눈에 보이지 않는 적외선으로 인해 붉은빛이 과한 결과물이 나오는 경우가 많다. 이미 국내 최초로 적외선을 차단하는 ND 필터를 출시한 경험이 있는 벤로는 우수한 차단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벤로필터의 대표적 기능인 IR-cut을 적용해 99%의 적외선을 차단하여 사실적인 색 표현을 구현한다.


얇은 두께로 문제점을 보완

자석필터는 장점은 렌즈 보호의 역할도 항상 수행하는 UV 필터를 제거하지 않고도 다양한 필터들을 겹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반사되는 빛을 차단해주는 CPL 필터, 주변광을 효과적으로 제어해 제대로 된 색상의 밤 풍경을 촬영하게 해주는 야경 필터, 다양한 빛 갈라짐을 보여주는 스타 필터 등의 렌즈를 혼용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이렇게 다양한 필터의 렌즈를 겹쳐서 사용할 경우 사진의 모서리가 어둡게 나오는 비네팅이 발생하기 쉽다. 벤로는 이번 자석필터 시리즈들을 비네팅 현상을 최소화하며 기존의 필터들보다 더 많은 필터를 겹쳐서 사용할 수 있도록 2mm의 사이즈로 제작해 놀라운 수준의 얇은 두께를 이루어냈다. 더불어 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자석필터를 분리하기 어렵다는 요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필터에 적절한 홈을 만들어 불필요한 필터를 빠르게 탈착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강력한 자력과 폭넓은 호환성

렌즈에 자석을 이용해 필터를 부착하는 방식인 만큼 자력은 훌륭한 자석필터를 구분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다양한 상황에서도 렌즈에서 필터가 떨어지지 않아야 하는 만큼 강력한 자력이 필요하다. 이번에 선보인 벤로의 자석필터는 여러 장의 필터를 겹쳐 사용해도 자력이 부족하지 않도록 기존의 제품들보다 높은 성능의 자석을 사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벤로 이외의 다른 브랜드의 필터와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필터의 구경만 동일하다면 혼합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마치며

기존에 자석필터를 사용하는 이들의 큰 불만은 화질의 저하였다. 사용자가 원하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기능과 탈부착이 편하다는 편의성을 가지고 있어도 사진 결과물이 화질이 떨어지거나 올바르지 않은 색 표현을 만들어낸다면 빛 좋은 개살구와 다름없다. 벤로의 자석필터가 기대되는 이유는 이미 오랜 기간 검증되어 높은 신뢰성을 가지고 있는 독일 쇼트사의 광학 유리와 벤로의 축적된 기술력을 통해 최고의 투과율과 우수한 화질을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장민태 기자  theis112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