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눈높이를 넘어서 탁트인 시야로, LEOFOTO Ranger LS-324CL

일반적인 삼각대는 높이가 낮은 제품이 성인 남성 기준 가슴 정도, 높이가 높은 제품이 눈높이 정도의 길이를 가진다. 하지만 풍경 사진을 촬영하다 보면 사람이 가득한 유명 출사지에서 혹은 독특한 사진 연출을 위해서 이보다 높은 시야의 구도를 촬영해야 할 때가 생긴다. 이러한 상황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삼각대를 소개한다. 바로 레오포토의 Ranger 시리즈의 롱 버전으로 출시된 LS-434CL이다. 이 삼각대는 최대 높이가 2,110mm, 즉 2미터가 넘는 길이로 눈높이를 넘어선 탁 트인 높은 시야의 구도를 연출하는데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다양한 환경에서 유용하게 사용 할 수 있는 레오포토 Ranger LS-324CL을 소개한다.
정리 김찬희 기자 | 자료제공 코리아포토프로덕츠


방해 없는 화각 연출

많은 인파가 몰린 유명 출사지에서는 사람들이 시야를 가려 카메라를 든 팔을 머리 위로 쭉 뻗어 촬영해야만 하는 경우가 있다. LS-324CL은 대부분의 키를 뛰어넘는 2,110mm의 높이로 다른 촬영자나 장애물이 있더라도 표준 화각대에서 걸리지 않는 구도의 사진 촬영을 가능하게 한다.


광활한 아웃 도어 촬영

LS-324CL는 산이나 숲같은 아웃 도어 촬영을 할 때도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바위와 나무와 같은 울퉁불퉁한 지형으로 인해 삼각대 다리의 높이를 다르게 펼쳐 거치해야 할 때 삼각대의 다리를 짧게 해서 지형에 맞게 조절해도 눈높이보다 줄어드는 일이 없다. 또한 자연 환경에서 광활한 구도를 연출하고 싶을 경우에도 나무나 풀숲 같은 사물이 시야에 걸릴 확률이 줄어든다.


조감도(鳥瞰圖)를 연상케 하는 시야
조감도는 새가 하늘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듯, 높은 곳에서 지상을 내려다본 이미지를 뜻한다. 2,110mm는 성인 남성에서도 보기 드문 키며, 눈높이는 더욱 말할 것도 없다. 이 높이에서 도시를 바라보는 시선은 지상에서 삼각대로 구현할 수 있는 조감도와 같아 평균적인 시야에서의 촬영과 또 다른 매력을 준다.

모든 촬영에서 다리를 전부 펴서 사용할 필요는 없다. LS-324CL을 사용하면 평소에는 2-3단만 사용하며 표준 높이에서 사용하다가, 언제든지 필요할 때는 약 1.5층 높이 정도에서 내려보는 독특한 느낌의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

김찬희 기자  chanhee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