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대청호 새들을 품다새들의 잔치

대전 동구에 있는

대청호에 눈이 내리고

새벽 물안개가 시야를

가리던 날이었다.

어제 저녁 빙어 잡던 아저씨가

그물을 치기 위해

먼저 걷어올린 그물을 털자

겨울철 명물인 빙어가

"꽁꽁" 얼은 채

한 양동이 바닥에 쏟아졌다.

매서운 북극 한파에

강이 얼어서 미처

걷어 들이지 못해

그물 속에서

얼어버린 빙어들,

눈 내린 새벽

자욱한 물안개 속에서

새들의 향연이, 만찬이

펼쳐지고 있었다.

강이 얼어붙고

폭설로 굶주린 물새들이

어디서 그리 많이 왔는지

대청호에서 33년을

살았는데도

그런 광경은 처음이다.

먼데서 거리를

주지 않던 새들을

이렇게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게

신기했다.

다시는 못 볼 것 같은

풍광에 그 무거운

망원을 들은 채

몇 시간을 보냈는지 모른다.

그렇게 멀리서 애를 태우던

예쁜 원앙도 이렇게

가까이서 담을 수 있는

행운이 오다니,

나에게 2021年은

새로운 기쁨을 여는가 보다.

2021年 신축년, 새해 첫 기사로

새들의 품은 대청호를 열어본다.

백봉례 기자  proqhdfp1@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봉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영순 2021-01-25 13:03:18

    마치 내가 새가되어 풍요로움을 느끼는 것처럼 생생한사진이네용 코로나로답답한맘이였는데 확뚫리는기분이에요~ 좋은 글과 사진으로 오늘도 힐링하고갑니당~♡♡   삭제

    • 구미영 2021-01-24 19:21:34

      새들이 눈앞에 와있는거같아요
      새들도 너무 이쁘네요
      사진만으로 간접경험을 하네요
      감사합니다~~!!!   삭제

      • 문암 2021-01-23 17:33:16

        좋은 사진은 타이밍이다
        끝없는 발품과 기다림이 좋은 결실을 걷었네요
        감사합니다
        북극한파 속 원앙을 보며 많은 생각에 잠깁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이진혁 2021-01-23 17:31:22

          새들을 이렇게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게 신기하네요.
          추운날씨 속에서 찰나를 포착하시는 능력이 츨중하신듯.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