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혁신적 LED, 포멕스 롤라이트_FOMEX RL31-150 Kit

방수가 되며, 구겨지기도 하고, 아무데나 설치가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내구성과 성능 모두 뛰어난 LED 조명. 비현실적인 묘사라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이것은 포멕스의 LED조명 롤라이트(RollLite)에 대한 설명이다. LED 조명이라고 하면 딱딱한 소재의 플랫한 모양을 가진 패널이라는 인식이 보편적이지만 포멕스 롤라이트는 장소와 환경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형이 가능하고 설치가 가능한, 말 그대로 ‘Roll(말다, 굴리다)’이 가능한 LED조명인 것이다. 롤라이트 LED 매트와 X 마운트 브라켓, 클램프 슈 등을 함께 제공하는 키트인 포멕스 RL31-150 KIT를 VDCM이 만나보았다. 혁신적인 LED조명 포멕스 롤라이트를 지금부터 소개한다.
글·사진 김찬희 기자


RL31-150 Kit

롤라이트를 구동하고 사용하는데 필요한 모든 용품을 고려하여 딱 맞는 수납이 가능한 가방이 제공된다. 보통의 LED 패드는 경량화 되었다고 해도 어느정도 크기와 무게를 지녀 부담이 있다. 반면에 롤라이트는 LED 매트 자체가 접어지거나 돌돌 말 수 있고 부피가 작아 LED 매트 외에도 모든 구성품들이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 적합한 운용성 있는 크기의 가방 안에 모두 수납이 가능하다. RL31-150 Kit의 구성품으로는 롤라이트의 LED 매트를 펴서 일반 LED 패널처럼 스탠드에 꽂아 사용을 가능하게 해 주는 X 마운트 브라켓, 광량과 색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컨트롤러, 익스텐션 케이블과 파워 코드같은 연결 케이블들과 전원 장치, 컨트롤러를 스탠드에 꽂을 수 있는 클램프 슈가 있다.


가볍지만 강력한 광량
롤라이트는 21, 31, 33, 66 각각 순서대로 다양한 크기의 제품이 있다. 숫자의 오른쪽과 왼쪽이 각각 피트(ft)기준 크기를 뜻하며, 31인 경우 3’x1’ ft(91x46 cm)의 크기를 가진다. RL31-150 Kit의 LED 매트를 완전히 폈을 때 크기가 91x46 cm라는 뜻인데, 그에 비해 무게는 700g밖에 되지 않는다. 하지만 광량은 가볍지 않다.

LED 매트에 X 마운트 브라켓을 장착한 모습

암실에서 약 1m 떨어진 피사체 기준 색온도 2700K 일 때의 Lux값은 200lux, 색온도 6500K 기준 2300Lux에 다다른다. 또한 CRI는 96~98, TLCI는 98로 섬세하고 정확한 색을 구현해 낸다. 또한 컨트롤러를 통해 광량은 0%에서 100%까지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고, 색온도 또한 2700K에서 6500K까지 선택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롤라이트의 가장 큰 장점은 장소와 환경에 따라 자유자재로 변형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유연하고 잘 접어지는 LED매트의 특성상 울퉁불퉁한 천장이나 벽에 부착하거나, 접거나 구겨서 원하는 크기로 사용할 수 있다. 좁은 공간이나 딱딱한 소재의 LED 패널이 들어가지 않는 공간에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X 마운트 브라켓과 스탠드가 필요 없는 촬영인 경우, LED 매트를 돌돌 말아 케이블과 컨트롤러만 챙기면 어디서든 사용이 가능하다.


편리함을 더해주는 디테일

커넥터는 자유자재로 회전이 가능하다

LED 매트의 소재는 방진 방수 기능의 IP64섬유로 제작되었다. 물과 먼지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뿐만 아니라 항균 기능이 있어 LED 매트가 젖은 상태로 보관될 때 곰팡이 등을 방지할 수 있다. LED 매트의 뒷판에 있는 커넥터는 자유자재로 회전이 가능해 어디에 연결해도 케이블이 엉키거나 꺾이지 않는다. 모든 케이블에는 연결을 좀 더 단단하게 해주는 장치가 존재한다.

X 마운트 브라켓은 푸쉬 핀 원터치 잠금장치로 간편한 설치가 가능하다

X 마운트 브라켓에는 푸쉬 핀 원터치 잠금장치로 LED 매트와 간편하고 쉽게 장착할 수 있으며 클램프 슈를 이용하면 스탠드에 컨트롤러를 장착시킬 수 있다.

김찬희 기자  chanhee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