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도약(跳躍)하는 코미 / 고속카메라 업계 최강 코미(KOMI) 탐방기

미국 비전리서치의 한국공식대리점으로써 Phantom 고속카메라를 수입 및 판매하며, 고속카메라를 이용한 고속촬영 용역 및 고속카메라 렌탈을 운영하는 코미(KOMI)는 2000년 이은일 대표에 의해 설립되어 올해 2021년을 맞이해 창립 21주년을 맞았다. 수원 영화동에 위치한 코미의 사업체는 과학과 실학를 중요시 했던 조선 정조대왕에 의해 세워진 세계문화유산 수원 화성과 가까운 위치에 있었다. 고속카메라 업계 최강 코미의 사업체를 탐방해보자.

정리 김찬희 기자 / 자료제공 코미

아담한 크기의 세월이 느껴지지만 잘 관리된 2층으로 구성된 코미는 고속카메라 테스트실, 자재실, 사무실로 구성되었으며, 건물 뒤로는 주차장이 위치하고 있다. 코미 건물의 매력은 본관 뒤에 있는 별관이다. 별관은 본관과 연결되어 있어 본관에서 별관으로 이동이 가능하고 연구실 겸 자재실, 휴게실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고속촬영실에는 쉴리렌* 가시화장비를 제작하고 시험하도록 넓은 광학테이블이 설치되어 있어서 언제든 빠르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코미의 이은일 대표가 손수 제작한 선반에는 다양하게 구성된 도구들이 잘 정리되어 있다.

* 빛의 굴절을 이용하여 근소한 굴절률의 변화를 명암의 차로서 나타내는 광학적인 측정법

올해로 창립 21년이 되는만큼 코미는 긴 세월을 증명하듯 취급하는 제품들이 다양하다. 코미가 주로 판매하는 제품 Phantom 고속카메라에는 크게 5가지 종류가 있다. 첫 번째는 4K해상도의 고화질을 제공하는 Phantom 플렉스 4K(Flex4K)와 VEO4K 시리즈, 두 번째는 UHS의 고화질에 고속도를 제공하는 Phantom V2640, V2512 시리즈, 세 번째와 네 번째는 산업체 및 연구소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Phantom VEO시리즈와 합리적인 가격에 매우 우수한 성능을 제공하는 Phantom Miro 시리즈, 마지막으로는 2020년말에 출시되어 2021년에 본격적으로 제조판매되고 있는 Phantom T1340 시리즈의 제품군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외에도 코미가 취급하는 제품에는 영국 스페셜라이즈드 이미징 리미티드(Specialized Imaging Limited) 제품인 울트라 초고속카메라 키리나(Kirana), SIL, Flight Following system Tracker를 수입판매하고 있으며, 이러한 고속카메라들은 초당 백만장 이상을 촬영하여야 하는 최초고속의 발사체 촬영분석에 필요한 특수한 초고속카메라들이다. 또한 코미는 스웨덴의 플래시 엑스레이 시스템(Flash X-ray system)을 취급하고 있다. 플래시 엑스레이 시스템은 사람의 눈으로 관찰할 수는 없으나 어떤 강철이나 콘크리트 내부에서 폭발하는 순간을 촬영하는 특수한 고속촬영 장비이다. 그리고 독일 스트레이크 카메라(Streak Camera)과 Infrared Thermal Imaging camera을 취급하며, 네델란드의 이미 지증폭시스템, 용접촬영에 필수품인 핀란드 CAVILUX 레이저 조명장치와 제품의 성능 검사를 위한 전문 Drop & Tumble Testers를 판매하고 있다.

코미는 제품을 수입만 하는 회사는 아니다. 고속카메라와 쉴리렌 장비를 시스템으로 구성하여 쉴리렌 가시화 장비를 직접 제작, 판매하고 있다. 2020년도에는 국내 최초로 대면적 쉴리렌 촬영기법을 이용한 초고휘도 리플렉터 설계와 제작, 고속촬영 용역까지 직접 참여하여 좋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이는 아직 한국에서 공개된 적이 없는 장비다.

이처럼 고속촬영에 필요한 모든 장비를 취급하고 있는 코미는 임직원 모두가 열정을 가지고 COVID19를 이겨내고자 노력해 온 결과 지난 2020년은 큰 어려움없이 무난하게 지나갈 수 있었다고 한다. 코미는 지난 20년 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언제나 새로운 도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놀라운 성과물을 창출하고, 눈으로 볼 수 없는 미지 세계의 현상을 가시화 하는데 더욱 매진하기를 바라고 있다.

김찬희 기자  chanhee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