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창신동 #서울 #출사지 #추천_#돌산마을 #절벽마을

본 기자가 천안 ‘조선총독부 철거부재전시공원’을 출사지로 소개한 적이 있다. 촬영을 위해 기획하고 자료를 수집하면서 궁금한 것이 생겼다. 조선총독부를 건설할 때 사용했던 건축자재인 화강암은 과연 어디서 왔을까?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대다수 근대 건물은 화강암으로 지어졌는데, 그 많은 화강암은 과연 어디서 채석했을까? 궁금증을 풀기 위해서 인터넷에 검색을 했고,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서 그 질문의 답을 찾을 수 있단 사실을 알아냈다.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카메라와 삼각대를 챙겨서 창신동으로 떠났다.
글·사진 엄우산 기자


엄우산 기자  usan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우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