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Video 액세서리
슬온생!을 위한 마이크 추천, 사라모닉 SR-MV2000슬기로운 온택트 생활

강제적인 Ontact(Online+Untact : 온택트, 온라인 대면을 가리키는 신조어) 시대가 장기 집권을 하고 있는 요즘, 한 두 달이면 멈출 줄 알았던 새로운 생활양식에 사람들은 적응해나가고 브랜드마다 이를 뒷받침할 새로운 전자제품을 쏟아낸다. 전염병의 창궐은 안타까운 일이지만, 이 덕분에 영상·음향 관련 전자기기 시장이 때 아닌 급성장을 이루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특히 대부분의 수업과 업무, 만남, 취미 활동까지 온라인으로 이루어지면서 이전까지는 전문가에게나 필요하다고 여겨졌던 ‘스튜디오 마이크(스튜디오 녹음에 쓰이는 고성능 마이크)’를 찾는 소비자가 늘었다. 그렇다고 수십만 원짜리 고가의 마이크를 구매하기엔 배보다 배꼽이 크다. 책상 한 편에 두고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적절한 크기와 맑은 음질 더하기 선뜻 손이 가는 가격대의 마이크가 필요한 시점이다. 늘 합리적인 오디오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라모닉이 최근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내놓은 SR-MV2000 마이크는 PC, 스마트폰 가리지 않고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는 콘덴서 마이크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과 블랙 컬러로 어떤 인테리어에도 잘 어울리며 고품질 음향을 제공한다. 슬기로운 온택트 생활을 위한 마이크 SR-MV2000에 대해 알아보자.

유선 콘덴서 마이크?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마이크는 대부분 다이내믹 마이크다. 소리를 어떤 방식으로 전기 신호로 변환하느냐에 따라 구분한다. 다이내믹 마이크는 소음에 둔감하지만 그만큼 감도가 낮아 고품질 녹음에는 적합하지 않다. 콘덴서 마이크는 감도가 높고 민감해 보다 전문적인 상황이나 실내에 적합하다. 다만, 외부 전력이 필수적인데 전력공급과 신호 전송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케이블을 사용하면 편리하고 안정적이다.

다이내믹 마이크는 전력 공급은 필요 없지만, 신호 전송을 위한 케이블이 필요하다.

레코딩

집에서 녹음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잡음 제거다. 완벽하게 통제된 스튜디오처럼 무음에 가까운 환경을 구사하기란 어렵고 생활을 위한 물품이 함께 있어 때때로 생각지도 못한, 예를 들어 시계 초침이나 인식하지 못하던 pc 구동음 따위가 함께 녹음되기도 한다. SR-MV2000은 신호 대 잡음비 80dB로 이러한 잡음을 최소화한다. 게다가 단일지향성 마이크로 좌·우·후면 소리는 다소 배제하고 전면의 목소리를 집중적으로 수음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1인 방송뿐 아니라 ASMR 콘텐츠까지 제작 가능하다. 사방의 잡음을 제거한 뚜렷하고 정확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덧붙여 3.5mm 헤드폰 출력 단자가 있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SR-MV2000은 손에 쏙 들어오는 작은 사이즈를 지녔으며 충전과 녹음이 동시에 가능한 USB-C타입, USB-A타입 케이블을 제공한다. 사실상 다이내믹 마이크를 사용했을 때보다 고감도 음질을 똑같이 선 하나로 녹음할 수 있다.

게이밍 마이크

이전엔 PC방에서 친구들과 서로 떠들어가며 팀 게임을 즐겼다면 최근엔 온라인에서 처음 만난 사람과도 그룹 음성 채팅을 이용해 승리를 위한 전략을 짜는 추세다. 이때 대세는 블루투스 헤드셋과 마이크지만, 가만 생각해보면 어차피 PC 앞에서만 사용하는 기기니만큼 유·무선은 그다지 중요한 요소가 아니다. 오히려 중간에 신호 불량으로 끊기거나 배터리가 떨어질 일, 소리가 지연되는 일이 없기 때문에 유선이 더 적합하기도 하다. SR-MV2000은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나 전원 없이 케이블 연결만으로 PC 사용이 가능하며 수음/음소거와 MIC 직접 모니터링/USB 플레이백 모니터링 버튼 2개로 수음 및 모니터링 방법을 선택할 수 있어 편리하다. 각각의 버튼은 소리 조절 휠도 겸한다.

SPEC (문의 현대포멕스, 02-511-9904, www.fomex.co.kr)

패턴 단일지향성
주파수 응답 20Hz-20kHz
감도 -36dB (0dB=1V/Pa, 1kHz 1Pa)
Sampling Rates 48kHz
신호 대 잡음비 80dB
최대 입력 SPL 120dB
제품 크기 165X78.6X90mm
무게 370g

김예림 기자  yr2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예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