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Accessary
상자 속 나만의 작은 세계를 구현하는 프로딘 미니스튜디오 - LED 포토박스 플러스

한파가 지속되면서 휴일에 외출보다 따뜻한 이불 속에 있는 시간이 길어졌다. 온몸에 따뜻함을 전하고자 이불을 머리 끝까지 덮으면 불현듯 그 안에서 상상의 나래를 펼치던 어린 시절 자신이 떠오른다. 어두운 것이 유독 두려웠던 어린 시절엔 밤만 되면 손전등을 챙겨 이불로 들어갔다. 전원을 켜고 빛이 이불 안을 채우자 이내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대낮처럼 밝아진 이불 속은 더 이상 두려운 공간이 아니었다. 풍부한 상상력이 공간을 가득 채웠고 나만의 작은 세계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곤 했다. 그로부터 많은 시간이 지나 성인이 되자 많은 것이 바뀌었다. 무섭기만 했던 어둠이 이제는 편하게 느껴지고 상상력을 발휘하기보단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보는 것을 즐기게 됐다. 이제 더 이상 나만의 작은 세계를 탐방할 일은 없을 거라 생각했다. 프로딘 미니스튜디오 LED 포토박스 플러스(이하 프로딘 LED 포토박스)를 보기 전까진 말이다. ‘창신사진조명’은 배경지와 배경 천, 크로마키 천, 무선 전동배경 1위 업체다. 사진조명, 유튜브조명 사진영상 제품을 전문적으로 취급한다.
글·사진 이정원 기자


손쉽게 조립과 촬영을 한번에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미니스튜디오란 이름처럼 내부에 조명, 배경지, 반사판을 모두 구비하고 있어 설치만으로도 빠르게 촬영을 진행할 수 있다. 설치 방법도 매우 간단한데 제품을 모두 펼친 뒤 바닥면을 중심으로 맞닿은 면을 붙여주면 된다. 접지면을 탈부착이 용이하게 벨크로 처리했고 강한 흡착력으로 제품을 쉽게 고정시킬 수 있다.


빛의 노출을 고려한 설계

프로딘 LED 포토박스의 내부는 빛을 집중시키는 실버 반사원단으로 촬영 시 제품을 돋보이게 한다. 스마트폰이나 유리병 등 반사가 심한 제품은 빛을 받으면 깔끔한 사진을 얻기 어렵다. 하지만 프로딘 LED 포토박스과 함께 제공되는 확산판은 빛반사 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는데 도움을 준다. 확산판을 사용하면 빛이 부드럽게 퍼져 지나친 빛반사를 줄이고 제품 본연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 기존의 확산판은 쉽게 처지는 문제로 인해 촬영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프로딘 LED 포토박스의 확산판은 견고한 프레임 처리로 팽팽하게 제품을 고정하고 여기에 견고함까지 더해져 손쉽게 프로딘 LED 포토박스과 결합해 사용할 수 있다.


빛으로 자유롭게 분위기를 더한다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국내 제일 기업인 삼성에서 제작한 LED칩을 적용해 뛰어난 성능과 내구성을 보장한다. 제품과 함께 제공되는 2개의 램프는 누구나 손쉽게 설치할 수 있는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설계됐다. 빛의 밝기는 사진 촬영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요소다.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LED와 함께 빛의 양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광량 조절기를 제공해 촬영 제품에 따라 다양한 표현과 효과를 자아낸다.


연출의 다양성을 엮다
스튜디오 촬영에선 인물 혹은 사물에 생동감을 더하고 색다른 톤을 연출하는데 배경지를 사용한다. 프로딘 LED 포토박스 역시 고급 PVC 배경지를 사용해 사용자가 원하는 색감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다. 촬영 시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구매자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4가지 색상을 제공한다.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한정된 공간에서 촬영을 진행하기에 각도 조절이 자유로운지 의심이 들었다. 하지만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정면부의 구멍을 높고 넓게 뚫어 사용자가 촬영 중에 느끼는 불편함을 최소화한다. 또한 상단부에 위치한 구멍을 활용하면 항공컷까지 자유롭게 구현이 가능해 기존의 포토박스에서 느끼지 못한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촬영 환경을 자유롭게 변화시킬 수 있는 프로딘 LED 포토박스는 스마트폰 사진을 마치 카메라로 촬영한 듯한 연출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으로 촬영 시엔 상황에 맞는 노출과 화이트 밸런스를 설정하고 노출을 조절하는 앱을 설치하면 고품질의 결과물을 간편하게 얻을 수 있다.

이정원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