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안동 체화정연꽃과 베롱꽃이 조화로운 안동 체화정

▣ 위치 : 경북 안동시 풍산읍 상리리 447
​▣ 입장료 : 없음
​▣ 주차 : 체화정 입구 맞은 편 갓길
​▣ 주변 촬영지 : 병산서원, 부용대, 월정교, 하회마을과 함께 가면 더욱 좋다.

무더운 폭염속에서 여름을 대표하는 꽃으로 백일 동안 농염한 붉은꽃이 피고 지기를 반복해 목 백일홍이라고도 불리는 배롱나무. 한자어로는 자미화(紫薇花)라 하며, 개화기가 길어서 백일홍이라고도 한다.

​배롱나무 줄기는 매끄럽고 깨끗하다. 겉과 속이 같은 모양으로 숨김없는 떳떳한 모습에 따라 '선비가 갖춰야 할 청렴과 정신'을 상징한다.

무더운 여름 안동에서 병산서원과 함께 대표적인 배롱꽃으로 유명한 고택 체화정을 찾았다.

​안동 체화정(安東 棣華亭)은 경상북도 안동시 풍산읍 상리2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정자 건축물로서 1985년 10월 15일 경상북도의 유형문화재 제200호로 지정되었다가 2019년 12월 30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2051호로 지정되었다.

​이곳은 이민적 선생이 그의 형인 옥봉 이민정 선생과 함께 살면서 우애를 다지던 장소로 유명한데 "체화"란 형제간의 화목과 우애를 상징하는 것으로 『시경』에서 그 의미를 따왔다고 한다.

​체화정 앞쪽에는 "체화지"라는 연못에 둥근3개의 섬을 만들었는데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나다"는 동아시아 전통 우주론을 나타낸 것이며 신산이 산다는 삼신산을 상징하는 세 개의 인공섬인 방장, 봉래, 영주가 있다.

정자 뒤쪽은 산이 병풍처럼 둘러싸여 수목이 울창하고 경관과 지세가 좋다.

​정자 현판 '체화정'은 사도세자의 스승이자 안동 출신 학자 유정원 선생이 썼다 하고 안쪽 '담락재(湛樂齋)' 현판은 조선 최고의 서화가 중 한 명인 단원 김홍도의 글씨이다.

​연못앞에서 바라보는 전경은 단아하게 피어있는 연꽃과 배롱꽃이 체화정과 너무 조화롭고 이곳을 찾아오는 관광객과 사진가들에게 가장 인기있고 좋아하는 촬영 포인트다.

​형제간의 우애를 상징하는 "체화정"은 규모는 작지만 연못에 피어난 연꽃과 한옥의 곡선美가 정자 양쪽 붉은 배롱꽃과 어우러져 한폭의 풍경화를 연상하게 하고 한적하며 아름다워 머물다 가기 아주 좋은 곳이다.

연경원 기자  cre1123@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경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