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VDCM
사용자 편익에 초점 맞춘 고스펙 카메라 백팩, VEO Adaptor R48 Grey

뱅가드(VANGUARD)는 1986년 미국에서 설립된 카메라 액세서리 전문 회사다. 가방, 삼각대, 액세서리 그리고 다양한 광학제품들을 한국,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카메라 업계에서 평가가 좋은 브랜드다.

이번 호에서 살펴볼 뱅가드 제품은 가방이다. VEO Adaptor 외에도 VEO Discover, VEO Flex, VEO GO, VEO Select 등 많은 시리즈가 출시돼있다. VEO Adaptor 백팩 시리즈는 대용량 크기와 많은 수납공간이 장점이다. 크기, 색깔, 가방 오픈 조합으로 8가지 모델이 준비됐다. R48 모델은 측면이 아닌 뒷면이 오픈되게 만들어졌다. 컬러는 블랙과 그레이 두 가지로 출시됐다.

대용량 수납 및 다수의 포켓 구성

뱅가드는 해외여행 등 먼 길을 떠날 때, 많은 촬영용 장비와 물품의 휴대가 필요할 때를 위해 Veo Adaptor 시리즈를 제작했다. R48은 그 중에서도 가장 큰 사이즈를 자랑한다. 가방 내부에는 찍찍이로 된 탈부착용 디바이더를 다수 배치해 손쉽게 최대 11개의 공간으로 나누는 등 가방 안 넓은 공간을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다. 또한, 16인치의 노트북을 담을 수 있는 수납 공간을 따로 뒀다. 따라서, 카메라, 렌즈 3~4개(렌즈를 두 개만 담는다면 최대 600mm 렌즈 수납 가능), 플래쉬, 휴대폰, 액세사리, 16인치 노트북 등 다양한 장비들을 담을 수 있다. 촬영장비가 많고 복잡한 드론 촬영을 위해 들고 가기 적합할 정도로 잘 만들어졌다.

가방 상단에는 탑 포켓이 있어 여권․카드 또는 케이블과 같은 작은 물품들을 넣을 수 있다. 또한, 가방 측면 외부에는 물병 등을 담기 적합한 수납공간이 있고, 사이드포켓의 내부는 매쉬와 지퍼를 통해 메모리카드 전용 수납공간 등 추가적인 공간을 뒀다. 가방의 양 측면만 합해 8군데에 물품들을 나눠 담을 수 있어 세세하게 챙길 물건이 많을 때에도 서로 섞일 문제가 없다. 여기에, 삼각대를 가방에 장착하고 다닐 수 있어 외부촬영용 가방으로서 부족함이 없다. 등 쪽 면에 장착된 스트랩으로 여행용 캐리어에 연결해 다닐 수 있어 해외여행용 가방으로서의 정체성도 갖고 있다.

디바이더로 내부의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
디바이더로 내부의 공간을 자유롭게 설계
매쉬와 지퍼로 나뉜 측면 내부
레인커버로 덮인 가방

상단포켓을 열어 카메라를 신속히 뺄 수 있다
도난방지 된 포켓
내부 USB 포트로 충전

내구성은 물론 다양한 편익 제공

이 제품은 고밀도 메인 패브릭 소재로 만들어 내구성이 강하며, 방수 및 긁힘 방지 기능이 있는 폴리에스터 600D를 사용해 깔끔한 외관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가방 내부에 레인커버가 배치돼 있어 갑작스러운 우천 시에 가방 안 물품들이 비에 젖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가방 뒷면의 고급 통기성 소재로 인해 땀에 젖어 축축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또한, 상단포켓을 열어 가방 안에 넣어 둔 카메라와 기타 장비들을 신속하게 빼낼 수 있는 편익을 제공한다. 순간적인 장면들을 포착하는 촬영자들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러운 제품이다.

이 외에도 사용자들을 위한 세심함이 돋보인다. 가방 겉면에 스티치 반사 소재가 있어 야간에도 다닐 수 있고, 허리벨트로 하중을 분산시켜 장시간 사용에도 부담이 덜하다. 또한, 사이드포켓은 소매치기들에게 좋은 타깃이 되는데, 도난방지가 돼 있어 해외여행을 갈 때에도 걱정 없이 다닐 수 있다. 여기에 내부에 장착된 USB 포트로 스마트폰 등의 충전이 가능하다.

총평

실제 사용해 본 결과, VEO Adaptor R48는 기본 스펙만 뛰어난 가방이 아니라, 사용자들을 위해 제공할 편익이 무엇인지 고민한 흔적이 가득한 가방임을 알 수 있었다. 이 제품의 핵심가치는 가방 하나에 모든 것을 넣을 수 있다는 점과 내구성이 뛰어난 소재를 사용했다는 점이지만, 여기에 추가적인 편익들이 다양해 만족감이 더했다. 외부촬영을 나갈 때에도, 많은 장비와 물품들을 준비할 수 있어 든든함이 느껴지는 제품이었다.

김한수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