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알에스오토메이션, 지난해 영업이익 19억원… 2년 연속 흑자기조 유지
사진제공=알에스오토메이션

로봇모션 제어 전문 기업 알에스오토메이션이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 19억1,653만원, 당기순이익 8억5,825만원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원자재 수급 불안 및 가격 상승 요인에도 이익 기조를 유지하면서 목표로 했던 스마트 머신 등 핵심 기술의 고도화에 성공했던 한 해라며, 로봇모션 제어 신제품의 상용화 속도를 앞당겨 직전 연도 대비 다소 부진한 실적을 만회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알에스오토메이션은 최근 월드클래스 300과제 성과로 스마트 머신 및 협동로봇 솔루션 상용화 확대를 발표했다. 마침 국내외 대표 제조 기업들은 로봇을 활용한 자동화를 활발히 전개하고 있어 우호적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다축 드라이브와 초소형 스마트 액추에이터를 결합한 스마트 머신과 협동로봇 솔루션은 반도체 등 제조 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적용될 전망이다.


아울러 지난해 글로벌 전략적 제휴를 통한 사업 네트워크 확대에도 집중했다. 이미 북미 지역 최대 자동화 기업인 로크웰오토메이션과 사이버 보안 기능을 탑재한 모션 제어 부품을 개발해 2027년까지 620억원 규모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다.


강덕현 알에스오토메이션 대표이사는 “코로나19의 언택트 시대가 해소 국면에 들어서면서 전반적으로 경기가 안정화되면서 원자재 시장의 수급 상황이 개선될 것으로 판단하고 손익 구조 개선을 위한 경영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며 “다양한 영역에서 알에스오토메이션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승욱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