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플러스글로벌, 임원 승진·영입 및 장비기술팀 신설

세계적 반도체 중고장비 플랫폼 기업 서플러스글로벌은 2030년까지 지속 가능한 경영 성장을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제공=서플러스글로벌 왼쪽부터 서플러스글로벌 김남영 상무 승진, 글로벌 파츠 플랫폼 팀 김동욱 상무, 후공정 영업 3팀 유승민 상무

서플러스글로벌은 기술 개발과 고객 지원 강화를 위해 장비기술팀을 새롭게 신설했다. 반도체 중고 장비의 기술적인 고객 솔루션을 확장하기 위해 장비 기술팀을 신설했으며, 최고 수준의 장비 전문 엔지니어로 구성된 팀을 조직해 고객 솔루션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인사에서는 전 공정 장비 영업 2팀의 김남영 팀장을 상무로 승진 발령했으며, 글로벌 파츠 플랫폼 사업을 이끌 리더로 김동욱 상무와 후공정 장비 영업 3팀의 리더로 유승민 상무를 외부 영입했다. 특히 김남영 상무는 서플러스글로벌에 16여 년간 근무해오며, 반도체 후공정 장비부터 시작해 전 공정 장비까지 대형 프로젝트 수주 경험이 풍부하며 다양한 분야의 장비 영업을 섭렵한 영업 베테랑이다.

또한 서플러스글로벌은 글로벌 부품회사의 임원을 역임했던 김동욱 상무를 최전방에 배치해 글로벌 파츠 플랫폼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글로벌 부품 공급망 문제 해결과 더불어 2030년까지 부품 사업을 회사의 주력 사업으로 키우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유승민 상무는 반도체 중국 영업통으로 풍부한 해외 마케팅과 공급망 관리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후공정 장비 유통사업의 도약을 책임지게 됐다.

김남영 상무는 “2007년 서플러스글로벌에 입사해 회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었던 16년 시간을 보냈다”며 “이제 임원으로서 회사의 비전 달성을 위해 새로운 도전을 해야 하는 책임감이 크지만, 동료들과 함께 이뤄낼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서플러스글로벌은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 입주와 더불어 장비 기술 조직, 글로벌 영업조직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면서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반도체 팹과 소부장 공급망에 더 심도 깊고 다양한 솔루션 제공을 추진하고 있다.

정승욱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승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