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후지필름 코리아, 기부와 연계된 전시 선보이는 ‘파티클’ 가치소비 지향하는 2030 사이에서 인기

유통 시장의 핵심 소비층인 MZ세대를 공략하기 위해 기업들이 오프라인 매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가치소비, 매장경험 등을 중시하는 2030세대의 취향을 반영해 오프라인 공간에 전시, 포토존 등 볼거리와 재미 요소를 불어넣고 있는 것이다.

기업들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직영점 외에도 팝업 스토어, 체험형 매장 등 오프라인 공간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누구나 방문해 즐길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브랜드를 각인 시킬 수 있는 감각적인 콘텐츠들을 선보여 2030세대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문화예술 향유하는 MZ세대들의 놀이터 ‘파티클(Particle)’

디지털 카메라브랜드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이하 후지필름 코리아)는 청담동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공간 ‘파티클’을 통해 고객과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문화예술을 매개체로 삼아 보는 즐거움을 찍는 즐거움으로 자연스럽게 연결하고,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파티클의 1층은 미러리스 카메라 및 렌즈를 구입할 수 있는 매장으로 운영 중이며, 지하 1층으로 내려가면 특별한 전시공간이 나온다. 후지필름 코리아는 이곳에서 사진전 뿐만 아니라, 일러스트, 미디어아트, 조형예술 등 다양한 장르의 전시를 주기적으로 열고 있다.

전시는 네이버 사전 예약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특히 전시 방문객 1명 당 1천 원의 기부금을 후지필름 코리아가 직접 적립해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하고 있다. 파티클 전시장에는 지난 한 해 동안만 1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갔으며, 기부와 연계된 무료 전시라는 점이 입소문을 타고 알려지며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2030관람객들의 발길도 꾸준히 늘고 있다.

후지필름 코리아는 파티클 외에도 잠실에 위치한 후지필름 에비뉴엘점 매장의 한 면을 전시 공간으로 할애해 전시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오픈하고 있다.

김한수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