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Camera
흑백 사진에 관한 새로운 정의, ‘라이카 M11 모노크롬’ 신제품 출시 및 이갑철 작가 전시 개최

라이카 카메라 코리아가 전통과 혁신의 ‘라이카 M11 모노크롬(M 11 Monochrom)’ 카메라를 출시하며 이를 기념해 이갑철 작가와의 사진전 ‘모노크롬(MONOCHROM)’을 진행한다.

새롭게 출시 한 M11 모노크롬은 라이카의 지난 11년간의 모노크롬 노하우가 집약된 4번째 모노크롬 모델로, 오직 흑백 사진을 위해 탄생한 제품이다. 70년간의 집요한 레인지 파운더 카메라에 관한 열정과 모노크롬 센서를 향한 라이카 카메라의 집념은 M11 모노크롬으로 완성되었으며, 빛과 그림자 만으로 가득 채운 완벽한 흑백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한다.

라이카 M11 모노크롬은 자연스러운 선예도로 세밀한 디테일까지 담아낸다. M11 모노크롬의 흑백 전용 BSI CMOS 센서는 삼중 해상도 기술로 최대 6,000만 화소를 구현하며, 결과물은 RAW, DNG, JPEG 등 파일 포맷에 상관없이 6,000만, 3,600만, 1,800만 화소 중 원하는 해상도를 선택할 수 있다.

M11 모노크롬 카메라는 125부터 200,000이라는 넓은 ISO 범위를 가지고 있어 높은 감도에서 적은 노이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며 내장된 256GB의 메모리와 ‘라이카 포토스(Leica FOTOS)’ 앱과의 호환성으로 편리하고 빠른 사용이 가능하다.

M11 모노크롬은 1954년부터 70여 년간 이어온 라이카의 아이코닉 한 디자인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메탈로 된 바디와 상판은 고품질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으며, 사파이어 글라스 디스플레이와 견고한 가죽으로 마감했다. 모노크롬 고유 디자인을 위해 라이카 로고는 제외되었으며 다크 크롬 코팅의 광학식 뷰 파인더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완성해 유저가 촬영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한다.

한편, 라이카 카메라 코리아는 M11 모노크롬 카메라 출시를 기념해 이갑철 작가와 함께한 사진전 ‘모노크롬(MONOCHROM)’을 개최했다. 이번 ‘모노크롬’ 전시는 흑백 사진을 통해 인생의 희로애락, 풍류, 땅과 정신, 삶과 죽음 그리고 민속을 M11 모노크롬 카메라로 담았다. 전통성과 현대성을 아우르는 이번 전시는 우리 문화의 모태를 탐구해 한국 정신의 골격을 불러 일으킨다.

라이카 카메라와 이갑철 작가가 함께한 ‘모노크롬’ 전시는 라이카 스토어 청담점과 라이카 스토어 현대 판교점에서 진행된다. 라이카 스토어 청담에서는 4월 28일부터 5월 26일까지, 라이카 스토어 현대 판교에서는 5월 11일부터 6월 8일까지 만나 볼 수 있다. 비슷한 시기 두 매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작가의 각기 다른 작품을 선보일 예정으로 이갑철 작가의 다양한 사진 세계를 접할 수 있다.

흑백 사진을 새롭게 정의할 신형 모델 ‘라이카 M11 모노크롬’과 이갑철 작가와 함께한 ‘모노크롬’에 관한 자세한 소식은 라이카 카메라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한수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