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경찰청 “소재 불명 탈북자 900명 현황 파악하라”[코리아 오늘=17. 7. 23(일)]

◆문재인 정부가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 게 가능한지 내부 논의를 시작했다고 <코리아 타임즈>가 23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사실상 인수위원회격인 국정자문위원회의 제안에 따라 문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의 기초를 놓는다는 계획이다. 논의는 외교부에 속한 ‘한반도와 안전문제’ 관련 사무소에서 주도할 전망이다. 지난 20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발표한 ‘100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문재인 정부는 2020년까지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북한과의 협의에 방점을 두고 있다. ‘한반도와 안전문제’ 관련 사무소는 이 부분에 역점을 두고 업무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미국이나 국제 사회와 긴밀한 협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3일 “며칠 전 한국행을 위해 중국 지린성 옌볜을 거쳐 제3국으로 향하던 탈북자 일가족이 공안에 체포되는 사건이 있었다”며 “이들은 공안에 의해 북한으로 압송되던 도중 모두 자살했다”고 복수의 중국 소식통을 인용해 밝혔다. <동아일보> 등 국내 언론이 인용한 보도에서 <RFA>는 “이들 가족은 이달 초 강을 건너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다른 일행과 함께 제3국을 거쳐 한국행을 시도하다 그 통로인 윈난성 쿤밍에서 공안에 체포되었다”고 설명했다. RFA에 따르면 현지 공안은 지난 15일 17명의 탈북자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자살한 가족은 현직 당 간부인 아버지, 어머니, 아들과 딸 두 명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RFA>는 “해당 가족은 북송 후 가혹한 처벌이 두려워 자살했으나 함께 체포된 나머지 탈북자들은 아직 해당 지역의 공안 구류장에 갇혀 있는 상태”라며 “곧 북송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탈북민 임지현 씨 재입북과 관련해 경찰청은 23일 일선 경찰서에 900여 명에 달하는 소재 불명 탈북자 현황을 파악하고 탈북자 재입북을 예방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