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후지필름 “풀프레임 미러리스 개발 예정 없어… APS-C와 중형 포맷에 집중”

'풀프레임이 필요한가'에 대한 물음을 던지고 있는 우에노 타카시 상품기획총괄

 

후지필름은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 호텔에서 미디어 세미나를 개최하고 ‘후지필름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개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의 최대 화두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니는 물론 캐논, 니콘, 파나소닉 등 주요 카메라 브랜드에서 연이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를 출시하고 있으며, 이들은 35mm 포맷 카메라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움직임을 내보이고 있다. 반면, 후지필름은 최근까지 APS-C 포맷 'X-T3', 중형 포맷 미러리스 ‘GFX 50R'을 선보이며 기존 X 시리즈와 GFX 시리즈를 고수하고 있다.


후지필름은 APS-C 센서를 채용하는 이유로 라이트 사이징(Right Sizing)과 렌즈·화질 설계의 균형을 언급했다. 카메라에서 고화질, 소형, 경량 이 세 가지 요소의 균형을 이루기 위해서는 APS-C 센서가 최적의 시스템이라는 것이다. 


곧이어 센서 사이즈에 따른 중량을 예로 들며 미러리스 바디 1대와 밝은 조리개 렌즈 3개, 줌 렌즈 2개를 구성했다고 가정했을 때 35mm 포맷으로는 약 5.2kg, 이를 APS-C 포맷으로 전환했을 때는 약 3kg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센서 사이즈에 따른 중량 비교(사진=후지필름)

 

우에노 타카시 상품기획총괄

 

일본 본사의 우에노 타카시 전자영상사업부 상품기획총괄은 “풀프레임을 사용하면 분명 화질이 좋아질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센서 사이즈는 화질을 결정하는 여러 요소 중 하나에 불과할 뿐, 카메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고화질, 소형, 경량 이 모든 요소의 적절한 밸런스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렌즈와 화질 설계의 밸런스가 좋기 때문에 센서의 성능이 살아나는 것이다. 휴대폰도 이러한 우수한 화질 설계와 좋은 렌즈를 갖추면 고품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며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만들어진 풀프레임 사이즈를 현재 고수할 이유가 없다. 카메라가 갖춰야 하는 것을 생각했을 때 센서는 어디까지나 최우선 요소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후지필름이 공개한 GFX 포맷 미러리스 카메라 'GFX 50R'과 렌즈

 

현재 소비자를 겨냥한 새로운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가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갈수록 과열되는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 '중량감 측면의 우세, 바른 크기(Right Sizing), 우수한 화질 설계와 렌즈 등의 이유로 풀프레임이 아닌 APS-C 포맷을 전략 모델로 설정한다'는 후지필름의 주장이 소비자에게 얼마나 설득력 있게 다가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후지필름은 APS-C 포맷과 중형 포맷 카메라를 대표 모델로 앞세우는 등 경쟁 업체와 다른 행보를 걷고 있다. 이에 대해 후지필름은 “풀프레임이라는 하나의 센서로 커버하는 것도 기업의 전략이 될 수 있으나, 우리는 두 가지 포맷을 통해 고화질의 소형 경량 카메라가 필요한 유저에게는 X 시리즈, 초고해상도 이미지가 필요한 유저에게는 풀프레임보다 1.7배 큰 센서를 가진 GFX 시리즈를 제안하고 있다”며 “브랜드 고유의 콘셉트를 바탕으로 유저 관점에서 가장 필요한 카메라를 만들어나가는 것이 우리의 지속적인 목표이자 방향”이라고 밝혔다.

 

글 김유미 기자   사진 이상민 기자

 

김유미 기자  yu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