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올림푸스한국,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개최“소아암 환우의 예술적 상상력을 한눈에”
12월 17일 열린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 오프닝 기념행사에서 ‘아이엠 카메라’ 수강생과 가족, 아티스트,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관계자가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올림푸스한국이 지난 17일(월)부터 오는 12월 30일(일)까지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를 인천 송도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트라이보울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지난 10월, 2박 3일간 소아암 아동·청소년과 그 가족들을 대상으로 올림푸스한국과 인천문화재단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에서 아이들이 직접 촬영하고 만든 작품들이 전시됐다.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 전시회’에서 ‘아이엠 카메라’수강생이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2018 아이엠 카메라 희망여행’은 경기∙인천 지역 4개 병원(국립암센터,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천대길병원, 인하대병원)의 ‘아이엠 카메라’ 수강생 14명과 그 가족이 참여한 가운데 인천아트플랫폼에서 진행됐다. 이들은 7명의 예술가와 함께 대한민국 개항의 역사와 근대문화유산이 살아 숨 쉬는 인천 일대를 탐방하며 예술적 상상력을 깨우고, 이를 사진과 오브제 등으로 표현해 아트워크를 완성했다.

소아암 환우가 인천의 역사와 문화를 재해석한 사진, 클레이 공예, 맨홀 뚜껑 판화, 롤플레잉 게임판 등의 작품은 참여자 자신의 예술적 관점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올림푸스한국 CSR&컴플라이언스본부 박래진 본부장은 “이 전시회가 소아암 환우에게는 정서적 힘을 주고, 관람하는 시민에게는 소아암에 대해 생각하는 힘을 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아암 환우 정서 지원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의료산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림푸스한국은 투병 중인 환우들을 정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2015년부터 사진예술교육 사회공헌활동인 ‘아이엠 카메라(I am Camera)’를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17개의 병원에서 약 170명의 환우가 수업에 참여했다. 특히 ‘아이엠 카메라’ 사회공헌활동은 담은 영상은 지난달 ‘2018 대한민국 CSR 필름페스티벌’에서 대회위원장상 행복 나눔 부문상을 수상하며, 올림푸스한국이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는 노력을 인정 받았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https://youtu.be/qajOSc9ahlU)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원준 기자  wjcho8111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