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Video
포토그래퍼 워크플로우의 Game ChangerIsaw Tour Box

포토그래퍼들의 워크플로우에 대해 생각해보자. 촬영과 베스트 이미지의 선정, 마지막으로 사진을 편집하는 과정으로 이어진다. 촬영과 이미지의 선정만으로도 수 시간이 소요되지만 진정으로 어려운 작업은 편집에 있다. 포토그래퍼의 시선이 담긴 촬영본에 의미를 더하고 아름다운 결과물을 만드는 과정이다. 오늘은 이와 같은 포토그래퍼들의 워크플로우를 비약적으로 단축시켜 줄 축복과 같은 액세서리를 소개하고자 한다. 포토샵과 라이트룸, 기타 편집 소프트웨어에 대응하는 콘솔 기기, Tour Box다. 자주 사용하는 기능들을 하나의 기기에 함축시켜 빠르고 간편하게, 직관적으로 운용할 수 있게 하는 혁신적인 액세서리다.

에디터 박지인

한 손으로 조작하는 자유로움

촬영된 이미지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바를 더 분명하게하기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은 보정이다. 이는 컴퓨터의 전문 소프트웨어를 통해 이루어지는 데, 여기에 해당하는 프로그램이 익히 알려져 있는 포토샵과 라이트룸이다. 두 프로그램은 전문가들의 워크플로우에 대응하는 만큼 다양하고 정밀한 기능들을 지원하지만 이를 활용하는 과정은 사실 매우 번거롭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데스크탑과 노트북 등의 컴퓨터가 이러한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능들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마우스로 하나하나 선택해서 작업해야 하며, 이러한 번거로움을 덜어내기 위해 활용하는 키보드의 단축키 또한 복잡하고 세밀하게 통제하기에 적합하지 않다.

Isaw의 Tour Box는 바로 이러한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하는 아이디어에서 개발된 액세서리다. 키보드의 단축키 기능을 보다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끔 압축시켰고 노브와 다이얼, 휠 등을 설치해 기능들을 디테일하게 설정할 수 있다. 화면의 확대 및 축소, 브러쉬의 크기 조절, 슬라이더 및 숫자 컨트롤 등을 지원하며, 기본적으로 할당되어 있는 기능 외에도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유저가 평소 많이 쓰는 기능을 버튼들에 부여하는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 기존에 키보드에서 두 손으로 해야 했던 작업들을 한 손으로 조작할 수 있어 기능을 전환하기 위한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간편한 휴대와 빠른 설치

Tour Box는 한 손으로 조작하는 것을 가정하고 설계했다. 위의 사진을 보면 필자의 손과 비슷한 크기를 지녔음을 알 수 있다. 때문에 컴퓨터와 함께 가방에 넣어 휴대하기에 적당한 크기라고 할 수 있다. 언제 어디서나 소지할 수 있는 뛰어난 휴대성으로 현장에서 촬영과 동시에 빠르게 보정해야 하는 경우에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설치 방법 또한 매우 간편하다. 제품 본체와 더불어 USB 케이블 선이 함께 제공되는데 이를 기기 상단의 USB-C 타입 단자와 컴퓨터의 USB 단자에 연결하면 즉각적으로 동기화된다. 처음 제품을 접하는 이들도 누구나 공들이지 않고 바로 작업에 임할 수 있다.

사용 후기

새롭게 등장하는 아이디어 제품인 만큼 정확한 후기가 중요한 법. 필자가 직접 Tour Box를 활용해 사진을 보정해 봤다. 예시 사진은 지난 출장 때 촬영한 일출 사진이다. 제품의 기능을 모두 사용하면서 보정한 탓에 현실에서 만나기 어려운 과한 효과를 적용한 이미지가 됐지만 기기의 유용함은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다. 기존에는 마우스와 키보드를 오가며 매우 복잡한 방법으로 작업해 불필요하게 소요되는 시간이 많았지만, Tour Box는 왼손만으로 키보드에서 선택해야 했던 모든 기능들을 불러올 수 있어 번거로운 동작들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 이러한 워크플로우의 단축은 창작자들에게 큰 의미를 지닌다. 그만큼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포토그래퍼들에게 새로운 업무환경을 제공할 Tour Box, 그 활약이 기대되는 바이다.

문의 (주)케이엘인터내셔널, 1566-1946

박지인 기자  wldls9077_vdcm@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