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영주 부석사(浮石寺) 탐방기봄이 남아있는 부석사(浮石寺)

 부석사(浮石寺)는 신라16년(서기 676년)에 의상조사가 창건한 화엄종찰(華嚴宗刹)이다.  부석사는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목조건물인 무량수전(無量壽殿)을 비롯해 국보(國寶)5점, 보물(寶物)6점, 도(都) 유형문화재 2점 등 많은 문화재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 10대 사찰중 하나이다.

 

정감있는 입구 팻말
부석사 초입의 일주문

주변에 은행나무숲길과 사과밭을 지나는 일주문의 단청(丹靑)이 아직 매우 화려한 것으로 보아 최근에 중창한 것 같다.

천왕문(天王門)

이제 천왕문(天王門)에서부터 오르막 계단이 시작되는데 한 걸음 한 걸음 옮길 때 마다 사찰경내의 아름다운 건물(建物)과 변화무쌍한 주변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천왕문(天王門) 내에 배치된 사천왕상(四天王像). 사천왕(四天王)은 사방을 진호(鎭護)하며 국가를 수호하는 네 신을 의미하며 이 곳 부석사 천왕문에 모셔진 사천왕상은 비교적 잘 만들어져 있고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비교적 경사가 급한 계단을 올라가면 요사채(요사채)와 연결되는 회전문(回轉門)이 나타나는데 중창을 거듭하면서 이문은 예전의 조계문(曺溪門) 자리였다고도 한다.

회전문 입구
내려오면서 보이는 회전문 풍경

이문의 지나면 이제 여느 사찰에 비해 제법 규모가 큰 범종루(梵鍾樓)를 향해 올라가게 되는데 이곳 범종루 에 오르기 직전 앞 마당에는 아직도 초파일 연등((燃燈)이 달려있다.

범종루 아래에서 내려다 본 풍경

이윽고 범종루 앞 마당에 서면 커다란 목어(木魚)와 함께 범종루가  보인다.

범종루(梵鍾樓)

그런데 이곳 범종루의 이름과 어울리지 않게 범종이 없다. 그 이유는 예전에 '태백산사고'를 지키기위한 국가의 세금납부 독촉과 관련있다는 설도 있고 지금은 동편 범종각에 새로운 범종이 모셔져  있다.

안양루를 오르면서 펼쳐지는 무량수전 전경.

고려시대 유물인 무량수전(無量壽殿)(국보 제18호)

신라시대 유물인 무량수전 앞 석등(石燈)(국보 제17호), 석조여래좌상(石造如來坐像)(보물 제220호),

안양루(安養樓)

이제 드디어 대웅보전(無量壽殿)과 마주하고 있는 안양루이다. 부석사의 유명세는 아마 이 안양루(安養樓)에서 내려다보이는 소백산(小白山) 전경때문에 유명해지지 않았나 싶다.  이 곳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시사철 서로 다른 소백산 절경과 함께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는 명당이라 할 수 있다.

무량수전 경내

무량수전 경내에 들어가면 이렇듯 시골집 뒤마당 같은 소박하고 시원한  풍경이 보인다.

무량수전 전면부 들창

무량수전 경내에서 안양루를 바라보는 전면부 창은 창살 조각이 화려한 다른 사찰과 달리 의외로 이런 간단한 '들창'으로 구성되어 있다.

안양루가 보이는 풍경
동편에서 바라본 사찰 전경

부석사 경내를 돌아보고 내려오는 길에 다시 뒤돌아 본 일주문.

 

소백산(1439.67m)의 기운을 받고 있는 부석사는 아직 5월 초순의 풍경을 간직하고 있었다.

( ※ 부석사는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었다.)

.._.

전익호 기자  jihkal@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익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