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매거진 출사지
Palouse 초원의 빛과 선

미 북서부 워싱턴 주,

그 동남쪽 휘트먼 카운티에 자리한 넓고 구릉진 초원지대 팔루스...

이 지역은 평야가 아닌 구릉지대로 층층 언덕이 굽이굽이 물결을 이룬다. 보리, 알팔파, 카놀라 등 목초와 농작물이 군데군데 섞여있어 층마다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색깔을 수놓는다.

농사에 사용하는 경비행기를 타고 한껏 몸을 기울여 신의 손이 그리고 간 그림을 시시각각 변하는 풍경을 황홀하게 바라봤다.

“빛과 구도와 감정이 일치되는 순간 셔터를 누른다”는 프랑스 사진가 브레송의 말이 떠오르는 순간 나의 손가락은 셔터를 누르고 있었다.

그곳에서 난 빛을 쫓는 새였다.

타인을 만족시키기보다 내 안의 이야기를 표출하는 심상 풍경가이고 싶었다.

이제 내가 받은 감동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

가을엔 어떤 색의 옷을 갈아입을지 궁금하다.

2015. 5. 6. 항공촬영

김영준 기자  kyj882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